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이슬람국가”전사들의 “위험한 귀향”… 유럽 초비상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08.23일 15:09
테로 공포에 떠는 유럽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던 자국 출신 테로리스트들의 귀환을 앞두고 초긴장 상태다.

지난주 일어난 스페인 바르셀로나 테로를 포함해 북아프리카나 중동에서 건너온 이민 2, 3세대의 테로가 잇따르는 가운데 수리아와 이라크에서 IS가 패퇴한 이후 유럽 출신 전사들이 유럽 땅에서 일을 벌이기 위해 본국으로 돌아올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련합(EU) 대테로대응기구 ‘유럽 급진주의 인식 네트워크(RAN)’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수리아-이라크 전투에 참전한 IS 테로리스트 전사와 그의 가족 1200∼3000명이 유럽으로 돌아올 것으로 내다봤다.

2011∼2016년 IS에 합류하기 위해 이라크와 수리아로 날아간 외국인 전사는 120개국 4만2000명에 이른다. 유럽에서 최근 5년간 합류한 이는 5000여 명으로 15∼20%는 이미 사망했다. 30∼35%는 이미 유럽으로 돌아왔으며 나머지 50%가량은 아직 이라크와 수리아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모술이 이라크 정부군에 함락된 것처럼 이라크와 수리아 내 IS 근거지가 위협받으면 이들도 결국 유럽으로 피신할 것이 유력하다.

보고서는 살아남은 IS 전사의 귀환 목적지가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이딸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스칸디나비아 국가 등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영국, 덴마크, 스웨덴은 비상이다. 보통 외국 테로 전사들이 본국으로 돌아오는 비률이 약 20∼30%인 데 반해 이들 세 국가는 절반 이상이 복귀하고 있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경우에도 이미 국가가 관리하는 급진주의자 리스트에 오른 잠재적 위험인물이 1만8550명이다. 2015년 11월 파리 련쇄 테로 당시 1만1400명에 비하면 2년도 안 돼 60% 이상 늘어났다. IS 전사들이 대거 귀국할 경우 긴장도는 더 높아질 게 분명하다.

2015년 11월 프랑스 련쇄 테로 용의자 중 상당수가 귀환한 IS 전사 출신이었다. 지금까지 프랑스에서 IS에 합류한 이는 약 700명으로 추정된다. 이 중 프랑스로 돌아온 이는 269명으로 그중 223명이 사법처리됐다. 46명은 미성년자였다. 프랑스 정부는 감옥에 있는 이들이 다른 수감자에게 급진주의를 전파할 우려가 있어 늘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으로 돌아올 이들은 이미 돌아온 1세대보다 더 급진적이고 공격적인 성향이 강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1세대가 주로 테로에 대한 인간적인 환멸 등의 리유로 귀환했다면 2세대는 이데올로기로 무장돼 있어 시민들을 해치기 위한 폭력적인 동기로 돌아오는 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이들과 함께 올 녀성과 아이들도 잠재적 위협 요소가 크다. 녀성은 미래 IS 전사의 어머니로 전사 모집책과 세뇌 역할을 할 가능성이 크다. 이미 IS에 깊이 세뇌된 아이들 역시 9세부터 전투 활동에 리용되고 정신적으로 심각한 트라우마에 빠져 불안정한 상태가 많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