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초·중·고생 1년새 17만명 급감…다문화학생은 10만명 돌파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8.31일 10:05

초등교사는 늘어…고교 진학률 낮아지고 대학생 감소

  (흑룡강신문=하얼빈)한국은 학령인구가 줄어들면서 초·중·고등학생 수가 한 해 사이 17만명가량 줄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한국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올해 4월 1일 기준으로 전국 2만여개 유·초·중등·고등교육기관의 학생·교원 현황을 조사한 '2017년 교육기본통계'를 31일 발표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학생 수는 646만8천629명으로 전년 대비 16만7천155명(2.5%) 줄었다.

특히 중학생은 5.2%(7만6천156명), 고등학생은 4.7%(8만2천758명) 줄어 감소 폭이 컸다.

  이에 비해 초등학생은 0.1%(1천384명) 늘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10년이 백호랑이띠 해여서 출생아가 많았는데 이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올해 1학년 학생이 전년 대비 2만4천명가량 늘어난 것이 초등학생 수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초·중·고교 다문화 학생 수는 전년 대비 10.3%(1만201명) 급증한 10만9천387명을 기록했다. 전체 학생의 1.9%다.

  다문화 학생은 2012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계속 늘어 처음 10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초등학교의 다문화 학생 비율이 한 해 사이 11.8% 급증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학생은 줄었지만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교원 수는 49만2천187명으로 전년 대비 1천35명(0.2%) 증가했다.

  이 가운데 유치원 교원이 5만3천808명으로 1.7%(885명) 늘었고, 초등학교 교원도 18만4천358명으로 0.5%(906명) 증가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교원은 각 0.4%(395명)와 0.5%(673명) 줄었다.

학생 수가 줄면서 학급당 학생 수도 초등학교 22.3명, 중학교 26.4명, 고등학교 28.2명으로 전년 대비 모두 감소했다.

  고등학교의 경우 한 해 사이 1.1명이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중학교는 1.0명, 초등학교는 0.1명 줄었다.

  기간제 교원을 포함한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의 경우 14.5명으로 전년 대비 0.1명 줄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 역시 12.7명(0.6명↓)과 12.4명(0.5명↓)으로 감소세였다.

주로 수업을 담당하는 교사 1인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가 16.4명, 중학교가 14.0명, 고등학교가 13.2명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교사 1인당 학생 수(2014년 기준)는 초·중·고교가 각 15.1명과 13.0명, 13.3명이다.

  교감(원감) 이상 여성 관리직 교원은 전체 관리직 교원의 절반가량인 49.5%였다.

  특히 유치원은 관리직 교원 대부분(94.6%)이 여성이었고, 초등학교는 49.9%,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각 28.9%와 13.0%의 관리자가 여성이었다.

  2016년 초·중·고교에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은 4만7천663명이었고, 학업중단율은 0.8%로 전년과 같았다.

  특성화고 등의 취업률이 높아지면서 전체 고등학교 졸업자의 진학률은 68.9%로 전년 대비 0.9%포인트 떨어졌다. 취업률은 34.7%로 0.8% 상승했다.

  4월 1일 현재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학교 수는 2만938개로 0.5%(103개) 늘었다.

  그런가 하면 대학 재적 학생 수는 전년 대비 2.3%(7만9천298명) 감소한 343만7천309명으로 집계돼 2011년 이후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에 비해 전체 외국인 유학생 수는 18.8%(1만9천596명) 증가한 12만3천858명으로 2년 연속 10%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교원 수는 14만7천636명으로 전년 대비 1.9%(2천697명) 증가했다.

  이 가운데 전임교원은 0.6%(531명) 늘어난 9만902명, 비전임 교원은 4.0%(2천166명) 늘어난 5만6천734명이었다.

  전임교원 확보율은 일반대가 87.9%, 전문대가 64.7%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13%
30대 33%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13%
30대 2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