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운동'시킨다고 차 뒤에 강아지 묶어 질질 끌고 간 주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1일 08:26

도로를 질주하는 자동차에 매달려 억지로 끌려가던 강아지는 가쁜 숨을 몰아쉬다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운동'을 시킨다는 이유로 강아지를 학대한 남성 장(Zhang)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랴오닝(Liaoning) 지역에 사는 한 시민은 자동차를 운전하며 도로를 달리던 중 믿지 못할 광경을 목격했다.

바로 앞에 있던 자동차의 뒷부분에 강아지 두 마리가 매달려 질질 끌고 가고 있었다.

녀석들은 지칠 대로 지쳤는지 숨을 헥헥 거리며 몰아 쉬었고, 결국 도로 위에 쓰러져 질질 끌려가기까지 했다.

시민은 충격적인 모습을 촬영해 온라인에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강아지를 학대한 주인의 무자비한 행동에 분노하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강아지들의 주인 장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강아지들을 운동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오는 25일 후루다오(Huludao) 지역에서 열리는 '강아지 달리기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그때를 대비해 달리기 연습을 하던 참이었다"고 주장했다.

장은 자신이 강아지들을 얼마나 사랑하는데 그렇게 함부로 말하냐면서 오히려 누리꾼들을 나무랐다.

한편, 중국에서는 동물보호법이 존재하지만 그 효력이 미미하거나 제대로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아 문제가 심각하다.

국제동물보호단체들은 중국 정부에 동물보호법을 강화하고 동물학대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내릴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


인사이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6%
30대 56%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