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식당종업원 2명 칼부림끝 사망…발단은 쓰레기 분리수거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1일 09:53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인근 장어집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식당 종업원 2명 칼부림 사망 사건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중국동포(조선족)인 두 사람은 쓰레기 분리수거 문제를 놓고 말다툼을 벌이다 주먹다짐을 벌였고 결국 칼부림으로 둘 다 사망했다.


21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쯤 종업원 류모(51)씨가 다른 종업원 노모(58)씨와 술을 마시다가 노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가슴을 찔린 노씨는 류씨 흉기로 다시 류씨 가슴을 찔렀다.


반격을 당한 류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노씨 역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날 새벽 2시 30분께 숨졌다.


류씨는 이 식당에서 일한 지 4개월, 노씨는 3개월이 된 상태였고 둘 다 주로 음식점에서 서빙과 숯불 피우기 등을 해왔다. 이 음식점 종업원 10명 중 5명이 중국동포였다.


중국동포 종업원 5명은 이날 일을 마친 뒤 오후 9시께부터 매운탕을 끓여 놓고 약 3시간 가량 막걸리를 함께 마셨다. 그러던 중 류씨와 노씨간에 시비가 붙었고 급기야 주먹질과 발길질이 오갔다. 치고받고 뒹굴던 두 사람을 동료들이 말려 각자 방으로 보냈다. 그런데 잠시 후 류씨가 주방으로 들어가 흉기를 가지고 나온 뒤 노씨 방으로 들어가 노씨를 공격했다.


노씨가 그 흉기를 빼앗아 다시 류씨에게 반격했고, 순식간에 류씨가 숨졌다. 이 사실을 목격한 다른 중국동포 종업원이 말릴 틈도 없이 벌어진 일이었다고 한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부검을 위해 두 사람의 시신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1개월 먼저 식당일을 시작한 류씨가 나이가 많지만 후임인 노씨에게 “숯불 피우는 일 외에 쓰레기 분리수거도 하라”고 하자 노씨가 “내가 왜 분리수거까지 해야 하느냐”며 말다툼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간에 평소 원한 관계는 없었다고 한다.


경찰은 두 사람이 쌍방폭력으로 모두 숨진 만큼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 송치 예정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5%
10대 0%
20대 0%
30대 36%
40대 9%
50대 9%
60대 0%
70대 0%
여성 45%
10대 0%
20대 0%
30대 36%
40대 0%
50대 0%
60대 9%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