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카드뉴스] 쥐 꼬리 하나당 연필 한 자루···그때 그 시절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9.27일 08:36

60~70년대에는 상상조차 쉽지 않았을 것들, 지금은 일상이 됐는데요. 반면 생활상의 변화로 이제는 볼 수 없는 문화도 있습니다.

그때는 있고 지금은 없는 것. 국가기록원이 발간한 ‘기록과 테마로 보는 대한민국’에서 꼽아봤습니다.

◇ 쥐잡기 운동 = 먹을 게 크게 부족했던 60~70년대 우리나라, 곡식을 먹어치우는 쥐는 박멸의 대상이었습니다. 정부 차원의 ‘전국 쥐잡기 운동’이 펼쳐지기도 했지요.

잡은 쥐의 꼬리를 학교나 관공서로 가져가면 꼬리당 연필 한 자루 등으로 바꿔주기도. 90년대 들어 쥐가 줄고 양곡 관리가 철저해지면서 쥐잡기 운동도 자취를 감추게 됩니다.

◇ 출산 억제 = 한국전쟁 이후 베이비붐으로 우리나라 인구는 크게 늘었습니다. 인구 증가 추세를 억제하지 않고는 경제성장이 어렵다는 판단에 가족계획사업이 전개됐지요.

▲세 자녀 갖기 60년대

- 3, 3, 35(세 살 터울로 세 자녀만 35세 이전에 낳자)

- 덮어놓고 낳다보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

▲두 자녀 갖기 70년대

- 아들·딸 구별 말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

▲한 자녀 갖기 80년대

- 하나씩만 낳아도 삼천리는 초만원

- 잘 키운 딸 하나 열 아들 안 부럽다

지금과는 사뭇 다른 풍경입니다.

◇ 버스 안내양 = 버스 문을 두드리며 ‘오라이!’를 외치던 버스 안내양. 보릿고개 시절 상경한 여성이 진입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직업 중 하나였습니다.

그들에게는 유독 눈물겨운 사연이 많았습니다. 이에 안내양은 영화나 책의 소재로도 자주 등장했지요. 80년대 버스 벨과 하차안내방송, 자동문이 생기면서 직업 자체가 사라졌습니다.

◇ 우량아 선발대회 = 못 먹고 못 살던 때, 우량아는 마른 대다수의 아이들 또는 그 부모의 부러움을 샀습니다. 부유해보였고 또 실제로 그랬기 때문. 우량아를 뽑는 대회도 많았습니다.

가장 유명했던 ‘전국 우량아 선발대회’, 내 아기를 튼튼하고 건강하게를 표어로 1983년까지 진행됐지만 못 먹는 어린이의 감소와 아기 상업화라는 지적 등으로 폐지됩니다.

◇ 서머타임제 = 여름에 시간을 앞당기면 일을 일찍 시작하고 잠도 일찍 들어 에너지 절약 및 국민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취지의 제도. 美 정치인 벤자민 프랭클린이 18세기 후반에 고안했습니다.

우리나라도 세계적 추세에 따라 1949년부터 실시했는데요. 잦은 시간 변경이 국가적 혼란을 부른다는 까닭에 1961년 폐지됐습니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 앞서 잠시 부활했지만, 1시간 빨리 출근해도 퇴근은 1시간 빨리할 수 없다는 문제점 등으로 1989년 다시 폐지됩니다.

뉴스웨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