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英 시한부 엄마의 소원.."부모는 아파도 아프다 말하지 않아~"

[기타] | 발행시간: 2017.10.18일 09:11
세상을 떠나기 전 손자 얼굴을 보고 싶어 했던 43세 젊은 할머니의 꿈이 이뤄져 사람들에게 작은 감동과 슬픔을 전했다.

영국 링컨셔주에 사는 맨디 윌킨스씨는 6년 전 37세라는 젊은 나이에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

그는 병에 걸렸지만 세 자녀의 어머니로 살기 위해 병을 숨기고 엄마로서 아내로서 열심히 살았다.

그는 '자신의 병으로 가족들이 슬퍼하고 힘들어하는 것보다 혼자 아픔을 감당'하길 바랐다.

하지만 그의 바람과 노력에 병이 나을 리 없었다. 예후는 계속 나빠져만 갔고, 1년 전부터 깊어진 병으로 그가 그토록 지키고 싶었던 사랑하는 가족의 이름조차 기억 못 할 정도가 돼 휠체어 신세를 지게 됐다.

지난 9월 병원을 찾은 그는 의사로부터 마지막 준비를 위해 '가족에게 알려야 한다'는 말을 듣게 됐다.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보다 곧 태어날 손자 얼굴을 볼 수 없는 게 더 힘들고 아팠다고 한다.

아파도 ‘아프다’는 말 한마디 없었던 그는 딸의 출산예정일 지난 7일까지 버틸 수 없다는 것을 느껴 ”죽기 전 손자를 안아보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어머니로부터 말을 전해 들은 딸 조지아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 어머니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출산 촉진제를 맞기로 마음먹었다.

반면 사정을 전해 들은 의사는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위험하다'며 반대했다. 그러나 조지아의 결심을 흔들지 못했다.

수술대에 오른 그는 “출산을 앞당겨 발생할 위험보다 엄마에게 손자 얼굴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뿐 이었다”고 말했다.

조지아는 저녁 9시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얼마 전부터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증세가 악화한 맨디씨는 손자를 품에 안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그리곤 일주일이 지나 ‘평온한 모습’으로 세상을 떠났다.

조지아는 “엄마가 늘 원했던 소원을 이룰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아기도 할머니를 빨리 만나고 싶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는 아파도 아프다고 말하지 않는다”며 “평소 무관심했던 탓에 병이 악화해서야 치료를 시작한 게 후회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맨디씨는 말을 할 수 없어서 표정으로 손자와 인사했다. 그때마다 '평혼한 모습' 이었다고 딸은 기억했다.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