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한-중 '사드갈등' 해소 기대감 솔솔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0.27일 03:45

한-중 '사드갈등' 해소 기대감 솔솔 / YTN

[앵커]

시진핑 집권 2기, 중국의 새 지도부가 출범하면서 사드 배치로 경색됐던 한중 관계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있지 않겠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한국과의 우호 관계를 회복하길 원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임장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의 새 지도부가 구성된 '당대회' 이후 외교부 대변인의 첫 브리핑에서 한국과의 관계 개선이 언급됐습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 경제와 무역, 인적교류 등 다방면의 양국 협력은 두 나라 국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이 돼 왔습니다.]

의례적인 외교적 수사일 수도 있지만, '장애물 극복', '교류 재개'라는 표현은 사드 갈등 해소와 관련해 의미가 작지 않아 보입니다.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한국과의 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극복하고 모든 분야에서 점진적으로 우호적 교류를 재개해 나가기 위해 한국과 기꺼이 협력할 것입니다.]

지난 13일, 한중 통화 스와프 만기연장이 이뤄지고, 중국 당 대회 폐막일에 양국 국방장관 회담이 열린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거라는 분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에게 공산당 총서기 연임 축전을 보낸 데 이어 오늘 우리 대사관에서 열리는 개천절과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 중국 외교부 차관보가 주빈 자격으로 참석하는 것도 기대감을 높입니다.

일각에선 중국의 한 여행사가 한국 관광상품을 다시 내놓았다며 이른바 '금한령'이 해제될 가능성을 전망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여행사의 움직임에 중국 당국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이진 않습니다.

한중관계는 북한 핵 문제가 다뤄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 이후 좀 더 구체적인 전망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임장혁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9%
10대 0%
20대 14%
30대 29%
40대 29%
50대 7%
60대 0%
70대 0%
여성 21%
10대 0%
20대 14%
30대 0%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