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어김없이 찾아온 '독감 주의보', 주요 증상과 예방법은?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7.10.30일 10:33
독감(인플루엔자) 유행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예방접종을 서두르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독감’은 흔히 ‘인플루엔자’로 불리는 유행성 질병으로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고열과 근육통, 두통 등 일반 감기보다는 증상이 훨씬 심하게 나타나며, 노인과 영유아, 임신부 등 고위험군과 만성질환자의 경우 증상이 심해지면 합병증으로 생명을 잃을 수 있는 무서운 질병이다.

독감의 주요 증상으로는 38∼40℃에 이르는 고열과 마른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과 두통, 근육통, 피로감, 쇠약감, 식욕부진 등 전신증상 등이 나타나고 콧물과 코막힘, 안구통, 구토, 복통 등이 동반될 수 있다.

증상은 대부분 5~9일 정도 지속된 후 자연치유 되지만, 노인과 영유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 고위험군의경우 합병증 발생과 기저질환 등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예방 접종을 서둘러 받고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기침예절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독감은 기침이나 이야기를 할 때 분비되는 호흡기 비말을 통해 주로 전파되기 때문에 기침할 때는 옷소매와 휴지로 입을 가려야 하고 감기에 걸렸다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기침예절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또한, 감염자와의 접촉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 최고의 독감 예방법이므로 독감 유행 시기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 가지 않고 발열과 기침 등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만일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은 후 집에서 충분한 휴식과 수분 및 영양을 섭취해야 한다.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증상 발생 후 5일이 지난 뒤, 해열제 없이 체온 회복이 될 때까지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및 학원 등에는 등교하지 않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플루엔자의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어르신과 생후 6~59개월(2012년 9월 1일~2017년 8월 31일생) 무료지원 대상자 중 아직 접종하지 않은 대상자는 가능하면 유행 이전 11월 15일까지 보건소 또는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개인의 발병 예방과 집단 내 유행속도나 크기를 줄이기 위해 2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