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동북3성정부 지역 활동 한국 종교인들 대거 귀국 조치, 종교시설도 폐쇄

[기타] | 발행시간: 2017.10.30일 18:31
한국 종교인들 탈북자 지원 판단한 듯,

내년 시행 앞둔 종교사무조례 선제적 조치 시각도...

[베이징=CBS노컷뉴스 김중호 특파원]

중국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 정부가 해당 지역에 활동하던 한국 종교인들을 대거 귀국시키는 한편 이들이 간여하던 종교시설도 폐쇄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 해 말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동북3성 거주 한국인 목사·선교사 1천여 명 중 수백명을 한국으로 돌려보냈고, 그로 인해 지린(吉林)성을 중심으로 상당수 한국 교회가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성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한국 종교인들이 탈북자 지원활동을 한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역 소식통은 "중국측은 북한과 가까운 동북지방에서 한국 종교인들이 탈북자 지원활동을 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한국으로 귀국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런 조치들이 중국 내 종교활동에 대한 통제를 대폭 강화한 '종교사무조례'의 시행이 내년 2월로 다가오면서 선제적으로 내린 조치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지난 9월 개정된 이 사무조례는 불법적인 종교행사의 장소 제공자에 대해 2만~20만 위안(약 338만8천원~3천388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불법 종교활동 주최자에 대해서는 10만~30만 위안(약 1천694만원~5천82만6천원)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gabobo@cbs.co.kr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3%
30대 36%
40대 23%
50대 1%
60대 1%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7%
30대 23%
40대 3%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탈북자등 굶어죽게 내버려두자.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