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길 좀 터주세요"...아수라장 된 성화 봉송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1.02일 00:19

"길 좀 터주세요"...아수라장 된 성화 봉송 / YTN

[앵커]

환호가 가득해야 할 성화 봉송 길은 출발부터 여기저기서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조직위원회가 현장 통제를 소홀히 하면서 말 그대로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험난했던 성화봉송은 첫 주자부터 시작됐습니다.

취재진은 물론 후원사 관계자와 일반인들이 뒤섞이면서 현장 상황은 혼잡 그 자체였습니다.

[현장 취재진 : 앞에 나와! 야! 차를 빼줘야 찍지. 통제를 어떻게 하는 거야. 아이~]

거듭된 협조 요청에도 사람과 차량으로 막힌 봉송 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습니다.

현장 통제가 세밀하게 이뤄지지 않은 탓에 첫 주자의 출발 지점마저 오락가락했습니다.

[인천대교 현장 MC : 성화봉송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 드리겠습니다. 길을 좀 만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결국, 첫 주자 유영 선수는 인파에 둘러싸여 겨우겨우 두 번째 주자에게 성화를 건넸습니다.

곳곳에선 짜증 섞인 탄식이 쏟아졌습니다.

[현장 관계자 : 미디어 좀 빠지세요. 미디어 빠져. 미디어. 미디어]

특히, 인터넷 중계용 차량이 봉송 주자 바로 앞에서 달리면서 곳곳에서 승강이가 벌어졌습니다.

[현장 통제 관계자 : 비켜주세요. 여러분. 잠깐만요. 앞에 좀 비켜주세요.]

아수라장 수준의 혼란은 유명 스타들이 빠지고 일반인들이 봉송에 참여하면서 서서히 풀렸습니다.

현장 진행에 대한 불만이 폭발한 가운데 두 번째 성화 주자 유재석 씨가 죄송하다며 사과했습니다.

책임 있는 조직위가 아니라 사과를 받아야 할 성화 봉송 주자가 대신 사과한 셈입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8%
30대 33%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8%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황금 소비량이 6년 련속 글로벌 1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31일 중국 황금협회(中国黄金协会)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제 금 소비량은 2017년 대비 5.73% 증가한 1151.43톤을 기록해 6년 련속 금 소비 규모 세계 1위를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흑룡강신문=하얼빈) 2월18일, 주한중국대사관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주한중국문화원, 주서울중국관광사무소, 서울시 관광체육국이 공동 주관한 ‘2019년 환러춘제(歡樂春節)-중한관광사진전’ 개막식이 주한중국문화원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진옌광(金燕光) 주한중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화장하지 말아야 한다. 망진(望诊)은 의사가 병을 진찰하는 기본방법중의 하나이다. 화장을 하게 되면 병세를 감추고 의사가 환자의 피부와 안색을 관찰하는데 영향을 주게 된다. ◆혀를 물들이는 음식이나 약을 먹지 말아야 한다. 혀는 중의에서 오장륙부를 관찰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