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전 3분기까지 전국 규률검사감찰기관 33만 8000명 처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1.02일 08:36
성부급 및 이상 간부 56명 포함


[북경=신화통신] 중앙규률검사위원회 감찰부사이트의 29일 소식에 따르면 중앙규률검사위원회는 2017년 전 3분기 전국 규률검사감찰기관 규률심사정황을 통보했다. 2017년 1월부터 9월까지 전국 규률검사감찰기관은 도합 38만 3000건을 립건하고 33만 8000명에게 처분을 주었는데 그중에는 성, 부급 및 이상 간부가 56명이고 청, 국급 간부가 2300여명이다.

통보에 따르면 2017년 1월부터 9월까지 전국 규률검사감찰기관에서는 래신래방제보 연 202만 5000건 접수하고 문제단서 83만 3000건, 담화와 서신문의 연 18만 3000건을 처리하였으며 38만 3000건을 립건하고 33만 8000명(그중 당규률처분 28만 3000명)에게 처분을 주었다. 성,부급 및 이상 간부 56명, 청국급 간부 2300여명, 현처급 간부 1만 4000명, 향과급 간부 5만 1000명, 일반간부 6만 3000명, 농촌, 기업 등 기타 인원 20만 8000명에게 처분을 주었다.

2017년 1월부터 9월까지 전국 규률검사감찰기관은 규률집행감독 ‘네가지 형태’를 응용하여 연 81만 4000명을 처리했다. 그중 첫번째 형태의 비판교양, 담화와 서신문의로 연 47만 3000명을 처리했는데 이는 ‘네가지 형태’ 처리 총인원의 58.2%를 차지했고 두번째 형태의 규률적 경한 처분, 조직조절로 연 26만 1000명을 처리했는데 처리 총인원의 32.1%를 차지했으며 세번째 형태의 규률적 중한 처분, 중대한 직무조절로 연 4만 5000명을 처리했는데 이는 총인원의 5.5%를 차지했고 네번째 형태의 엄중한 규률위반, 불법혐의로 연 3만 4000명을 립건 심사 처리했는데 이는 총인원의 4.2%를 차지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피곤이 풀릴 만큼 깊고 달게, 그리고 실컷 자는 것. 모두가 꿈꾸는 일이다. 어떻게 해야 할가? 영국의 '가디언'이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신경과학과 심리학을 가르치는 매튜 워커 교수의 조언을 다섯가지 소개했다. ◆ 어둠 = 건강한 수면 사이클을 정하는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이 색맹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대학 행동건강치료 연구실장인 스티븐 실버스타인 교수 연구팀이 담배를 피우는 134명(25~45세)을 대상으로 색맹 여부와 정도를 조사했다. 이들은 시력 또는 교정 시력이 정상이였고 71명은 평생 하루 1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흑룡강신문=하얼빈) 정월대보름날인 2월 19일, 심양시 화평구 서탑지구조선족로인협회는 도문사회구역 활동실에서 정월대보름 윷놀이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첫 협회행사라 분위기가 뜨거웠으며 로인들이 그동안 하고 싶은 말을 서로 나누며 서로 설인사를 하는 훈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