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할로윈 만상…편의점서 ‘사탕 강매’ 논란

[기타] | 발행시간: 2017.11.06일 12:49

지난달 31일 할로윈 밤 상하이 한 편의점에서 학부모들이 어린이들을 대동해 직원에게 사탕을 강요 했다는 소식이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한 누리꾼이 자신의 웨이보(微博)에 이 같은 행동을 한 학부모를 폭로하는 글을 올리자 글을 본 현지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졌다고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이 같은 날 보도했다.


편의점 직원에게 아이들에게 할로윈 사탕을 줄 것을 강요하는 현장에 함께 있었다고 밝힌 아이디 링링다런(玲玲大人)는 “몇몇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패밀리마트 편의점에 들어와 사탕을 달라고 요구했다”며 “아이들은 편의점에 있는 사탕과 초콜릿을 집어갔고 계산은 편의점 직원이 했다”는 현장 목격담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밤을 새워 일하는 직원에게 계산하게 하다니 염치가 있는 것이냐”며 “아이들은 그렇다 치고 학부모들이 왜 그렇게 철이 없느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글은 중국 웨이보에 2만 5000여 건이 리트윗되면서 순식간에 퍼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본래 할로윈의 풍습은 가정집에서 사탕을 정중히 요구하는 것이지 편의점 직원에게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며 학부모들의 경솔한 행동에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패밀리마트 편의점측은 관련 사실을 해명하고 나섰다.


패밀리마트 홍보부 왕장원(王意文) 부장은 “지난 31일 밤 8시 30분에 고객들이 아이들과 함께 패밀리마트 창닝(长宁)점을 찾은 것은 사실이지만 점원이 강요 당했다는 점은 오해”라고 밝혔다. 그는 “아이들이 산 사탕은 30위안(5000원) 정도로 직원이 기쁜 마음으로 계산을 했고 누리꾼의 폭로글만큼 심각한 상황은 없었다”고 말하면서 학부모들의 ‘무개념 할로윈 만상’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유재희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고중조 특색학교 축구경기 개시

고중조 특색학교 축구경기 개시

20일 오후, 연변청소년교정축구 특색학교경기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최고 년령단계-고중조 경기가 룡정시 해란강축구문화타운 실내축구장에서 개시되였다. 주교육국과 주체육국에서 공동 주최, 연변교정축구협회와 연변축구협회에서 공동 주관, 룡정시 해란강축구문화

친환경 공방 무토 야채재배 순항…곧 출시 예정

친환경 공방 무토 야채재배 순항…곧 출시 예정

공장에서도 토양이 없이 야채 재배를 하여 공장화생산을 할 수 있는 공방 무토 야채재배(工房蔬菜)가 우리 곁에 다가와 소비자들이 이제 곧 보다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록색남새를 맛보게 될 전망이다. 지난 3월 13일, 실내에서 해빛과 토양이 없이 다만 LED등, 온도,

올해 네가지 량호한농촌도로 건설에 박차

올해 네가지 량호한농촌도로 건설에 박차

올해 우리 주에서는 교통빈곤층부축 성과를 공고히 하고 ‘네가지 량호한 농촌도로’(四好农村道路-건설, 관리, 보수, 운영이 량호한) 건설을 지속적으로 추진, 깊이 있게 전개하게 된다. 20일, 주교통운수관리국에 따르면 우리 주에서는 지난해 ‘네가지 량호한 농촌도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