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이탈리아축구 레전드 칸나바로, 중 광저우 헝다 감독 복귀

[기타] | 발행시간: 2017.11.10일 10:28

2006년 FIFA 독일월드컵 당시 이탈리아 우승 주역 파비오 칸나바로(44)가 중국 축구 슈퍼리그 광저우 헝다 사령탑으로 돌아왔다.

광저우는 9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브라질출신 루이즈 펠리페 스콜라티 전 감독의 후임으로 칸나바로를 선임, 2020년까지 지휘봉을 맡긴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5년 6월까지 광저우 감독을 맡았던 칸나바로는 7차례나 중국리그 정상에 오른 명문클럽에 2년 4개월여 만에 복귀한 셈이다.

그는 광저우를 떠난 뒤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클럽 감독에 올랐다가 지난해 중반 텐진 콴잔으로 옮겨 팀을 '차이나 리그 1'(2부리그) 우승으로 이끌어 슈퍼리그에 승격시킨 뒤 최근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칸나바로는 이탈리아 1부리그(세리에 A) 인터밀란과 유벤튜스, 나폴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로 활약하다 2011년 현역에서 은퇴했다.

칸나바로 감독은 중국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다시 돌아오게 돼 기쁘다. 광저우를 떠나기 전 내가 언젠가 다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는데 그대로 됐다. 구단의 향후 청사진에 고무돼있고 함께 행복하게 일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8%
10대 0%
20대 13%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3%
10대 0%
20대 0%
30대 1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염퇴치사업에 청춘을 바칠 터□ 왕광흠

오염퇴치사업에 청춘을 바칠 터□ 왕광흠

저는 주생태환경국의 청년 환경보호 사업일군 왕광흠입니다. 제5기 ‘길림성 훌륭한 청년’ 자원봉사 훌륭한 청년 칭호를 수여받았습니다. 올해는 5.4운동 100돐이 되는 해입이다. 100년 전의 ‘중화민족 청년’들은 “중국의 희망은 과거의 쇠퇴하고 부패한 중국을 보류하

연길시 중증오염날씨 황색조기경보 발령

연길시 중증오염날씨 황색조기경보 발령

20일 0시, 연길시에서 중증오염날씨 황색조기경보를 발령하고 Ⅲ급 대응조치를 가동했다. 연길시대기오염방지사업련석회의판공실에서 전한 데 따르면 18일 9시부터 연길시에 중증오염날씨가 나타났고 AQI 지수가 18일엔 231(AQI지수≥200이면 중증오염날씨), 19일엔 241

새시대 순시사업의 정치감독책임 참답게 리행하고초요사회 전면 실현의 결정적인 승리 위해 드팀없는 보장 제공해야

새시대 순시사업의 정치감독책임 참답게 리행하고초요사회 전면 실현의 결정적인 승리 위해 드팀없는 보장 제공해야

새시대 순시사업의 정치감독책임 참답게 리행하고 초요사회 전면 실현의 결정적인 승리 위해 드팀없는 보장 제공해야 조락제 전국순시사업회의 및 19기 중앙 제3라운드 순시동원포치회의서 강조 [북경=신화통신]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중앙순시사업지도소조 조장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