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부동산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인이 돌아왔다” 다시 불 붙는 제주도 부동산 시장

[기타] | 발행시간: 2017.11.16일 13:56

“중국인이 돌아왔다” 11월 들어 제주도를 찾는 중국인이 크게 늘면서 제주도의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찾고 있다.


최근 사드 해빙 분위기와 맞물려 최근 제주도의 모 신규 분양 판매처에는 3000여 명이 몰렸다고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은 한국 매체보도를 인용해 12일 전했다.


올해 초 제주도 부동산 시장이 냉각되면서 하루 1~2건만 거래가 성사됐던 수익형 분양 물건이 11월 들어 하루 10건 이상으로 거래가 늘었다는 것이다.


제주도의 한 부동산 중개인은 “최근 한중 관계가 개선되면서 투자 문의가 늘고 있으며, 집을 팔려던 중국 집주인들이 마음을 돌리고 있다”고 밝혔다.


매년 제주도에 집을 사는 중국인이 크게 늘고 있다. 지난 5월 제주도의 외국인 소유 부동산 중 중국인이 7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로 제주도와 접근성이 좋은 동북지역 중국인에게 큰 인기며, 비행기로 직행 거리가 가까운 베이징, 상하이, 난징 등의 대도시에서도 제주도에 집을 사는 중국인이 많다.


또한 제주도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 사이 제주도에 300만 위안 이상의 부동산을 구입하면 제주도 거주증을 발급받고, 5년 후에는 한국 영구거주권이 주어졌다. 2010년부터 2013년 사이 제주도 땅을 구매한 중국인은 10배 급증했다.


참고소식(参考消息)은 지난해 10월 일부 여론이 중국인의 한국 부동산 투자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낸다고 전했다. 지난 한 해 땅 값은 28% 오르면서 주택 구매자의 부담이 커지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중국을 포함한 해외자본의 투입은 저출산, 고령화로 치닫는 한국 시장의 결함을 보완할 것”이라는 의견도 제기된다고 전했다.


이종실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0%
30대 19%
40대 56%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0%
30대 19%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