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시나쿨파] 거지도 모바일 결제하는 중국

[기타] | 발행시간: 2017.11.18일 10:56

거지가 QR코드를 가슴에 걸고 동냥을 하고 있다 - 위챗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에서는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는 대로 거지도 모바일 결제를 한다. 한마디로 '첨단 거지'다.

이는 중국의 모바일 생태계가 완벽하게 갖춰져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중국에는 약 13억 대의 휴대폰이 보급돼 있다. 중국은 이 모바일 기반을 이용해 신용카드를 넘어 곧바로 모바일 결제 단계로 넘어가고 있는 것이다.

마치 아프리카 국가들이 유선전화 단계를 넘어 곧바로 무선전화로 넘어간 것과 같다. 아프리카는 전화선을 까는 등 네트워크 인프라가 필요한 유선전화의 단계를 생략하고 무선기지국만 있으면 되는 휴대폰 단계로 바로 넘어갔다.

모바일 결제는 카드 결제보다 더 발전된 형태다. 우리는 가게에서 물건을 사고 카드를 꺼내 결제를 한다. 5만원이 넘을 경우, 사인도 해야 한다. 그러나 모바일 결제는 휴대폰에 상품의 QR코드만 읽히면 그걸로 끝이다. 더 간편한 시스템이다.

불과 수년 만에 중국 대륙이 모바일 결제 천하가 된 가장 큰 이유는 편리함 때문이다. 모바일 결제앱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알리바바의 알리페이나 텐센트의 위챗페이는 복잡한 인증 과정 없이 정사각형의 QR코드만 스캔하면 바로 결제가 끝난다.

대형 할인점이나 일반 상가뿐 아니라 길거리 노점상에서도 모바일 결제가 가능하다. 심지어 알리페이나 위챗페이로 구걸하는 ‘첨단 거지’의 모습이 심심치 않게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라올 정도다.

노점상에서 모바일 결제를 하고 있는 외국인들 - 구글 갈무리


모바일 결제가 워낙 편하기 때문에 상인들의 현금 선호도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 중국을 여행해본 사람이라면 손님이 건넨 지폐가 위폐인지 확인하려고 불빛에 이리저리 비춰보거나 손으로 여기저기를 만져보는 가게 주인을 봤을 것이다. 가게 주인들은 이제 위폐를 받을 위험도 없고, 거스름돈을 준비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현금 결제보다 모바일 결제를 선호한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는 현금을 안 받으려는 가게들이 늘면서 당국이 '현금 거부 업체' 신고 센터를 개설할 정도다.

중국이 모바일 결제 강국이 된 데는 IT 분야에서 기업가 정신이 살아 있고, 신산업에 대한 중국 당국의 규제가 까다롭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생활 보호가 경시되는 사회 분위기도 모바일 시장 팽창에 한 몫 하고 있다.

우리는 중국 경제를 한 수 아래로 여긴다. 그러나 중국 경제엔 우리가 간과하고 있는 또 하나의 얼굴이 있다. '혁신 중국'이라 불러야 할 신산업 생태계다. 한쪽에서는 열심히 베끼지만 다른 한쪽에선 최첨단을 달린다.

모바일 결제 분야에서 중국은 세계에서 압도적인 선두다. 지난해 중국의 모바일 결제는 60조위안(1경원)에 육박했다. 이는 미국의 50배다. 애플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가 중국을 베꼈다는 논란이 일 정도다.

지금까지는 중국이 미국을 베꼈다. 이제는 미국이 중국을 베끼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한국은?

sinopark@

출처: 뉴스1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6%
10대 0%
20대 3%
30대 33%
40대 33%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24%
10대 0%
20대 3%
30대 6%
40대 12%
50대 0%
60대 3%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고중조 특색학교 축구경기 개시

고중조 특색학교 축구경기 개시

20일 오후, 연변청소년교정축구 특색학교경기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최고 년령단계-고중조 경기가 룡정시 해란강축구문화타운 실내축구장에서 개시되였다. 주교육국과 주체육국에서 공동 주최, 연변교정축구협회와 연변축구협회에서 공동 주관, 룡정시 해란강축구문화

친환경 공방 무토 야채재배 순항…곧 출시 예정

친환경 공방 무토 야채재배 순항…곧 출시 예정

공장에서도 토양이 없이 야채 재배를 하여 공장화생산을 할 수 있는 공방 무토 야채재배(工房蔬菜)가 우리 곁에 다가와 소비자들이 이제 곧 보다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록색남새를 맛보게 될 전망이다. 지난 3월 13일, 실내에서 해빛과 토양이 없이 다만 LED등, 온도,

올해 네가지 량호한농촌도로 건설에 박차

올해 네가지 량호한농촌도로 건설에 박차

올해 우리 주에서는 교통빈곤층부축 성과를 공고히 하고 ‘네가지 량호한 농촌도로’(四好农村道路-건설, 관리, 보수, 운영이 량호한) 건설을 지속적으로 추진, 깊이 있게 전개하게 된다. 20일, 주교통운수관리국에 따르면 우리 주에서는 지난해 ‘네가지 량호한 농촌도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