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자신의 혈액 기증해 아기 고양이 살린 개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1.22일 08:55

두눈을 힘겸게 뜨던 아기 고양이 제퍼는 대형견 할리의 혈액 덕분에 몰라보게 달라졌다.


개와 고양이가 천적이라는 말도 옛말이다. 한 독일산 대형견종 그레이트데인이 혈액을 기부해 실명 위기에 처한 새끼 고양이를 살렸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개 할리의 혈청이 태어난 지 고작 8주 된 고양이 제퍼를 치료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월 동물 구조 자선단체 ‘레스큐 미 애니멀 생추어리’(Rescue Me Animal Sanctuary)가 영국 리퍼풀 노리스 그린 주택 개발 단지에 있는 오두막 아래서 4마리의 아기 고양이를 발견했다.

고양이들은 독감에 걸려 오랜 시간 방치됐는지 2차 폐렴 증세를 보였다. 자선단체 관계자 테일러는 “결막염, 각막 궤양, 틱 장애에다 빈혈과 탈수증을 유발하는 벼룩들까지 고양이 몸에 기생하고 있어 상태가 심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중에서 고양이 제퍼의 눈은 감염이 심해 최악의 경우 시력을 잃을 수도 있었다. 기존 안약에 반응을 보이지 않아서 다른 방법을 찾아야 했다. 이에 수의사는 고양이 치료 안약에 필요한 혈청 기증자를 찾자고 제안했고, 대중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리고 며칠 후 할리가 나타났다. 할리의 주인 제스 파(30)는 ”사실 할리가 고양이들과 익숙지 않아 제퍼와 직접 만나게 하는 건 좋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할리도 아기 고양이가 안쓰러웠는지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심각한 상태였던 제퍼.

거의 회복된 모습이다.


수의사들은 할리의 혈액을 원심 분리기로 분리한 후, 필요한 요소들을 사용해 새 안약을 만들었다. 특히 혈청은 제퍼의 눈 표면을 낫게 했고 세포조직의 훼손을 막았다. 그 결과 눈도 제대로 못 뜨던 제퍼는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자선단체 측은 ”개의 피를 사용해 놀라운 결과를 경험했다. 기증견 할리 덕분에 제퍼는 새 삶을 찾게 됐다. 다음 주 중에 제퍼의 형제들에게 새 가정을 찾아줄 것“이라며 기뻐했다.



서울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20%
30대 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