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호주여성 폐암 수술·사망급증..18~24세 여성흡연율, 남성 능가

[기타] | 발행시간: 2017.11.27일 07:44
호주에서 폐암으로 수술을 받거나 사망하는 여성 수가 급증하고 있으나 젊은 여성들의 흡연율은 떨어질 줄을 몰라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호주 정부 산하 암 관리 기구인 '캔서 오스트레일리아'(Cancer Australia) 최근 자료에 따르면 폐암으로 수술을 받는 여성 수가 급증하고 있으며 사망자도 크게 늘고 있다고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 일요판이 26일 보도했다.

"[연합뉴스TV

폐암 수술을 받는 전체 여성들의 수는 2010년과 2015년 사이에 46.5%나 증가했다. 이는 남성의 증가율 30.5%를 웃돈다.

덩달아 폐암으로 사망하는 여성 수도 매년 늘어 지난해에는 모두 3천716명이 사망, 10년 전보다 36.3% 늘었다. 같은 기간 남성들의 폐암 사망은 9.3% 증가에 그쳤다.

이로써 지난해 폐암은 유방암을 밀어내고 여성들 목숨을 가장 많이 앗아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런 수술이나 사망자 급증은 1980년대와 1990년대 '슬림'과 '라이트' 등을 앞세운 여성 상대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지목됐다.

이런 사정에도 18~24세 사이 젊은 여성의 흡연율은 2012년과 2015년 사이 14.8%에서 15.1%로 소폭 증가했다. 같은 연령층 남성 흡연율이 18.3%에서 12.8%로 많이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이와함께 처음으로 이 연령층의 여성 흡연비율이 남성 흡연비율을 앞섰다. 또 여성들은 평균 16세에 처음 담배를 접하면서 남성보다 다소 일찍 시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젊은층 여성의 흡연은 소셜미디어상에서 담배 연기를 뿜어대는 모델이나 배우들로부터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추정됐다.

빅토리아주 암협회의 세라 화이트 박사는 "광고들은 사라졌지만, 자신들의 소셜미디어에 담배 피우는 모습을 올려놓은 모델 카일리 제너와 같은 유명인들의 영향력은 멈추지 않고 있다"며 "젊은 사람은 미래의 결과를 예측하지 못하고 담배를 피워도 아무 이상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우려했다.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