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발리 아궁 화산, 분화 직전에 긴급 항공 운행 재개, 왜? "폭발하면 세계 기온에 영향을…"

[기타] | 발행시간: 2017.11.30일 00:10

대규모 분화를 앞두고 있는 발리 아궁 화산에 전 세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9일 최근 이어지는 발리 아궁 화산 분화로 사흘째 폐쇄됐던 인도네시아 발리 국제공항이 운영을 재개했다.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알려진 아궁 화산은 지난 9월부터 화산지진이 시작돼 최근에는 최고 수준의 화산 경보 '적색'까지 발령되며 분화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관계자에 따르면 "풍향이 바뀌어 공항은 운영을 재개하지만 계속 모니터링해야 할 것"이라며 "풍향이 바뀌면 공항은 다시 폐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발리 아궁 화산의 활동이 점점 활발해지면서 용암이 흘러나오기 일보 직전인 상황. 이로 인해 발리 아궁 화산 인근 주민들은 정부의 경고에 따라 화산 반경 10km 밖으로 피신하고 있지만, 두려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몇몇 전문가들은 이번 발리 아궁 화산의 분화가 1963년 폭발과 비슷하거나 더 큰 규모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발리 아궁 화산은 1963년 당시 폭발 후에 1600여 명이 사망하고, 10억톤의 화산쇄설물로 인해 세계 기온에도 영향을 미쳤다.

한편 인도네시아 항공 운행 재개는 발리 아궁 화산의 화산재 풍향이 바뀌면서 화산 분화 최고 단계인 '적색'에서 한 단계 낮은 '주황색' 등급으로 하향 조정된 데 따른 조치다.

@디트뉴스24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1%
10대 0%
20대 6%
30대 33%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9%
10대 6%
20대 0%
30대 28%
40대 0%
50대 6%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황금 소비량이 6년 련속 글로벌 1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31일 중국 황금협회(中国黄金协会)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제 금 소비량은 2017년 대비 5.73% 증가한 1151.43톤을 기록해 6년 련속 금 소비 규모 세계 1위를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흑룡강신문=하얼빈) 2월18일, 주한중국대사관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주한중국문화원, 주서울중국관광사무소, 서울시 관광체육국이 공동 주관한 ‘2019년 환러춘제(歡樂春節)-중한관광사진전’ 개막식이 주한중국문화원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진옌광(金燕光) 주한중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화장하지 말아야 한다. 망진(望诊)은 의사가 병을 진찰하는 기본방법중의 하나이다. 화장을 하게 되면 병세를 감추고 의사가 환자의 피부와 안색을 관찰하는데 영향을 주게 된다. ◆혀를 물들이는 음식이나 약을 먹지 말아야 한다. 혀는 중의에서 오장륙부를 관찰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