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인상기12]공짜보다 비싼 것은 없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2.08일 11:27

며칠전 묵직한 편지봉투 하나가 우리집에 날아왔다.

‘항상 감사합니다. 더 받은 송금료 164엔을 돌려 드립니다. 또 기회가 되면 잘 부탁합니다’ 짤막한 메모용지와 함께 동전 164엔이 들어 있는 봉투였다.

나는 적혀 있는 번호로 전화를 걸어서 영문을 물었다.

사실은 지인의 부탁으로 인터넷경매에서 옛날 년하장 석장을 샀었다. 후에 안 일이지만 세번에 거쳐 주문한 년하장이 같은 경매인의 상품이였다. 따로따로 주문했으니 따로따로 부쳐 보내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한 나였다.

헌데 전화기의 저쪽켠에서는 이런 말소리가 들려 왔다.

“죄송합니다. 저의 불찰로 한꺼번에 부쳐 드려야 하는 상품을 세번에 나누어 부쳐 보내게 되였습니다. 그래서 뒤늦게나마 두번의 송금료를 돌려 드립니다.”

나는 속으로 “25g이내의 보통우편물 우편료금이 82엔이니까 164엔이구나. 근데 이걸 부쳐 오기까지 또 82엔이 들어야 하는데 그러면 저 사람은 82엔을 손해 보는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전화를 끊었다.

보내온 편지에는 더 받은 송금료 164엔을 돌려드린다고 썼다.

갑자기 얼마전 뉴스에서 보았던 일이 생각났다. 일본 나라현(奈良県)의 모 편의점에서 있었던 일이였다. 1만 3천엔의 전화료금 등을 지불하려고 한 고객이 1만 5천엔을 내였는데 6만엔으로 잘못 인식한 점원이 4만 6천엔의 거스름돈을 돌려 주었다. 술에 취했다는 구실로 그대로 돌아 간 그 고객은 후날 사기혐의로 경찰에 체포되였다.

뉴스를 통해 처음 안 일이지만 거스름돈을 많이 돌려 받은 걸 알면서도 묵과하면 사기죄가 형성된다 한다. 누구나 그런 일에 봉착하면 “준 사람이 나쁘지 내가 가졌나?” 하고 일시적인 판단을 내릴수도 있겠지만 가게 문을 나서기 전과 나선 후의 죄증이 다를 만큼 홀시할수 없는 법률이 나왔다고 한다.

동전을 이리저리 흩어 지지 않게 하나 하나 테프로 고정해서 편지로 부쳐보낸 그 사람은 어떤 심정이였을가…

단지 자기 물건이 아니니까 돌려 주는 것이였을가? 음료 하나 값밖에 안되는 돈을 돌려 주면서 그 시간과 비용으로 따지면 남는 것이 적은 장사였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사람은 자기에 대한 나의 신뢰를 얻게 된것은 틀림없으니 사실은 남는게 많은 장사였을지도 모른다.

작년에 관광으로 일본에 왔던 지인에게 가장 인상깊었던 일이 뭐냐고 물은 적이 있었는데 그는 이런 대답을 했다.

“아사쿠사(淺草)에 가서 가미나리몬(雷門)을 돌아 보고 바삐 돌아 오는데 뒤에서 이쁘게 생긴 녀성분이‘스미마센~’(미안합니다)하면서 달려 왔어요. 내가 돈지갑을 흘렸던 겁니다. 벗어서 팔에 걸친 웃옷 호주머니에 넣는다는 것이 실수로 떨어진 모양이였어요. 나는 지갑을 잃어 버릴번 했다는 사실보다도 다시 한번‘스미마센~’하면서 갈길을 되돌아 가는 그 일본녀성이 더 놀랍게 여겨 졌어요.”

<공짜보다 비싼 것은 없다(ただより高いものはない)>라는 일본속담이 있다. 어떤이들은 아예 <공짜보다 무서운 것은 없다>라고 말하기도 한다.

아무리 값진 물건이라해도 그것이 자기 것이 아니면 거기에 대한 욕심보다도 그 속에, 혹은 그 뒤에 숨겨져 있을 무언가를 음미해보는 일본인들의 심리인 것 같기도 하다.

/길림신문 일본특파원 리홍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루수로 벽면에 ‘고드름 폭포’ 형성

사회구역 안전우환 적극 제거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은 주민의 실제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해결해주어 업주들의 긍정을 받고 있다.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부사회구역 사업일군은 과학기술소구역 건물에 고드름이 심하게 드리워 주민들의 출행이 걱정된다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