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랴오닝성한마음애심기금회 아름다운 사람들의 행렬 늘어난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11일 10:16
(흑룡강신문=하얼빈)채복숙 기자 = "저희 기금회는 2012년에 랴오닝성민정청의 2급 법인으로 설립되어 대략 2년 여 동안 운영하다가, 2014년에 독립법인을 신청해, 2015년 1월에 정식 허가증이 내려왔습니다. 기금회가 설립되어서부터 지금까지 조선족사회의 많은 지원을 받아 왔습니다. 우리는 더 많은 사람들에게 기부문화를 확산해 나가는 것으로 민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였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조선족의 기부문화라고 하면 첫 사람으로 머리에 떠올릴 이는 아마 랴오닝성한마음애심기금회(辽宁省同舟爱心助困基金会) 박성관(朴成官, 60)회장일 것이다. 기금회의 정식 설립은 2015년, 사람으로 놓고 말하면 아직 어린애에 불과하겠지만 짧디짧은 수년 새 이미 크게 민심을 얻고 있다. 올해에만 해도 생활이 어려운 노인 126명, 학생 204명에게 총 100만 위안 상당의 지원을 해주었다. 하지만 그보다도 더 사람을 놀라게 하는 것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회원제 실시로 짧은 1년 사이 2000여 명의 회원이 생겼다는 점이다. 그만큼 기부문화가 이미 랴오닝성 및 전 조선족 사회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음을 보여준다.

  박성관 회장에 따르면, 이 기금회는 2015년 연말까지 3년동안 해마다 80~90만 위안씩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을 지원하고도 모금한 기부금액이 총 1200만 위안 쯤 남았다. 그의 말대로 과거 기금회는 모금에 온 힘을 다 했던 것이다. 그리하여 소학생으로부터, 기업인들의 동참에 이르기까지 모금에만 총 3만 여 명이 참가했었다. 이같은 기부금액은 또 기금회의 수입 창출을 통해 몸을 불려 갔는데, 올해 연말까지 그 종자돈이 대략 1500만 위안에 달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연말, 총 기부금 액수가 이미 1460여만 위안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기금회의 전문 인력만으로는 행사를 하려면 너무 어려웠습니다. 50~60명 쯤 참가하는 봉사활동을 조직하려면 우리 직원들이 다리가 물러날 지경으로 뛰어다녀야 했습니다. 그리하여 기금회의 응집력을 강화하고, 참여도를 높이며, 기부문화를 확산한다는 취지에서 회원제를 실시했는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박 회장의 소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위챗에 도시별 기금회 그룹을 설립하는 것으로 이 기금회에는 총 15개 지부에 2000여 명 회원이 생겨났다. 회원은 회비를 바쳐야 하는데, 노인은 1년에 100위안, 일반인은 200위안이다. 회비는 100% 애심기금회 장부로 들어가며, 기금회는 회원들을 동원해 기부문화를 선전하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조직한다. 현재 선양시에만 조선족 양로원 다섯개를 지정해, 각 지부에서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한다.

  이처럼 회원이 늘어나자 십시일반으로 많은 사람들이 봉사에 나갈 수 있게 된 건 물론, 회원들간의 우애를 증진하는 여러가지 즐거운 행사도 조직할 수 있었다. 올해 9월 말에 열린 기금회 회원 취미 운동회에만 1000여 명이 모였다는 것이다.

  박 회장의 말대로 기금회는 이제 정규적인 운영 궤도에 들어섰으므로 더 효율적인 수혜자 늘리기와 기부문화 확산이 중요해졌다.

  박 회장에 따르면,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과거에는 1차적인 지원으로 돈을 주었다. 그런데 그 돈은 써버리면 그만이였다. 이런 점을 감안해 기금회는 기부 방식을 변경하기 시작했다.

기금회가 기부 방식 변경에 머리를 쓰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콴댄(宽甸)에 약재 종자를 기부해서부터이다. 지난해 지원해 준 약재나무가 올해 열매를 맺기 시작하면서 수혜자들에게서 긍정적인 피드백이 올라왔다. 이들은 약재나무 재배로 단맛을 보기 시작했으며 앞으로는 수익의 일부를 기금회에 돌리련다고 표시했다.

  이같은 기부방식의 전변에 따라, 더 많은 사람들이 보다 효율적인 도움을 받게 되며 수혜자범위도 늘어나게 될 전망이다.

  그리고 수혜자 범위가 랴오닝성에만 국한되지 않고 지린성, 헤이룽장성, 베이징 등지에로 확대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지린성과 헤이룽장성, 베이징에서 세개 학교를 선정해 생활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조학금을 전달한다.

  "제 나이가 이제는 예순입니다. 저는 우리 애심기금회의 기초를 잘 닦아서 앞으로 이런 좋은 문화가 자손들에게 대대손손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한국에서 투병생활 중 봉사활동에 나가게 되면서 인생이 바뀌었다는 박성관 회장, 그는 자신이 아름다운 인생을 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제는 더 많은 이들을 아름다운 사람들의 행렬에 이끌어들이고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왕청현 동광진 동산촌의 백년 동안 이어내려온 순두부제조공예가 현급 무형문화재로 신청돼 화제로 되고 있다. 료해에 따르면 동산촌은 왕청현 기타 지역에 비해 해발고가 100여메터 높고 평균 일조시간이 타 지역보다 2시간 정도 더 길다. 이러한 지리적 우세는 량질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일전,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은 돈화시에서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 사업에 대해 독찰, 조사연구를 진행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참답게 학습, 관철하고 중앙과 성당위의 포치요구를 견결히 시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18일, 주장 김수호가 주정부 당조 2019년 제1차 확대회의를 소집, 사회했다. 회의는 각 현(시)정부와 주발전개혁위원회의 2019년 ‘세가지 틀어쥐기’시달 정황에 관한 회보 및 주자연자원국, 주생태환경국의 태도표명 발언을 청취하고 주정부 당조성원들의 분관 부문 2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