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관광객 착륙한 남극 “나, 떨고 있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7.12.19일 09:27

관광객을 태운 중국 민영항공기가 처음으로 남극에 착륙해 독자적인 남극 관광시대를 열었다.

중국인 관광객 22명을 태운 해남항공 려객기가 지난 16일 밤 향항에서 출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을 거쳐 총 21시간 비행 끝에 남극기지의 한 설원 활주로에 착륙했다(사진).

케이프타운까지 15시간 걸렸고 물자보급후 다시 5시간 30분 날아 남극에 도착하는 려정이였다. 관광객을 실은 중국 민영항공기가 남극에 착륙한것은 처음이라고 환구넷이 18일 전했다.

중국인들 사이에서는 최근 남극이 려행지로 부상하고 있으나 본국의 배나 항공기를 리용할 수 없어 언어소통 등 면에서 불편을 겪었다. 중국인 남극 려행객은 지난 10년 사이 40배나 폭증했고 올해는 5000명이 넘을것으로 예상된다. 최근에는 부유층을 겨냥한 남극 마라톤, 사진촬영, 결혼식 등 다양한 패키지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남극의 여름철인 11월부터 3월 사이에 아르헨띠나의 남단에서 배를 타고 남극반도로 가는것이 일반적이였다. 패키지 가격은 7만∼16만원이나 된다. 하지만 남극을 오가는 수백척의 남극 유람선이나 항공편에 중국 자체 선박이나 려객기는 없었다.

이에 따라 해남항공은 남극항로 개척을 위해 10년의 연구검토와 리착륙 시험 끝에 이번에 처음으로 관광객을 실어날랐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0%
30대 34%
40대 2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3%
20대 0%
30대 31%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