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하이파 특색 예술화 옛 상하이 골목 생활 되돌려

[기타] | 발행시간: 2017.12.19일 14:12

상하이파(上海派) 특색의 예술화는 산칭팡(善慶坊, 선경방) 주민의 생활 풍경을 되돌렸다.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19일] 12월 7일, 상하이(上海) 난창로(南昌路)의 산칭팡(善慶坊, 선경방)의 대문에 들어가는 주룽탕(主弄堂: 메인 골목)이 새롭게 단장했다. 한 쪽은 담이 빙 둘러서 있고, 한 쪽은 석고문(石庫門) 옛날 집들이다. 예술가들은 양측의 담은 옛날 집 원래의 담황색 바탕색을 그대로 두고 그 위에 상하이파 특색의 예술화를 그렸다. 고무줄놀이, 귀뚜라미 싸움, 더위 피하기… 옛 상하이에 골목에서 일어난 어릴 때의 생활 풍경들이 담 위에 생생하게 살아 있다. 고개를 들면 민가 창턱에 고양이와 비둘기가 앉아 있다. 길을 지나가던 관광객들이 들어와 기념사진을 찍는다. 담에 적혀 있는 병음을 따라가면 ‘상하이말’도 몇 마디 배울 수 있다. 이곳에 사는 주민들은 골목의 변화에 대해 반기고 있다. 그들은 날씨가 좋을 때 이웃 사람들과 함께 골목에 앉아 담소를 나누며 즐거운 한때를 보낸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