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대련시 조선족 로인들 30세 ‘생일' 맞이했어요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2.19일 15:26
12월 15일, 대련시조선족로인협회 설립 30돐 경축행사가 대련시예술극장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대련시 민위, 민정국, 대련시 조선족기업가협회, 조선족문화예술관, 조선족학교 관련 지도자, 료녕성조선족로인협회, 단동, 심양, 무순, 영구, 안산 등지의 로인협회 대표 등 400여명이 경축행사에 참가하였다.

대련시조선족로인협회 전제렬 회장에 따르면 1987년 3월에 설립된 대련시조선족로인협회는 산하 12개 분회에 530여명 회원을 갖고 있다. 다년래 협회에서는 동북3성에서 자식 따라 대련에 온 조선족로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민족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활동실이 없어 남의 집을 빌려쓰고 도시락을 싸들고 다니면서 시사학습을 견지하고 간행물을 주문하여 시야를 넓혔다. 뿐만 아니라 ‘보람찬 로년생활 좌담회’, ‘추억의 골목 이야기모임’, ‘혁명렬사가족 보고회’와 안중근의사박물관 참관 등 여러가지 행사를 조직해 로인들의 생활을 풍부히 했다.

또한 정월대보름, ‘3.8’절, ‘8.1’건군절과 국경절을 계기로 해마다 기념행사를 재미있게 조직하여 로인들을 즐겁게 했다. 80세 이상 로인들에게는 축수연을 차려주기도 하고 사천 야안지진에 6만 8,000원을, 료녕성애심기금회에 2만 3,000원을 기부하는 등 여력도 보여주었다.

대련시조선족로인협회는 선후로 료녕성, 대련시 문체활동에서 수차 상을 탔다.

15일에 있은 기념행사에서 방화, 최홍근, 김창일 등 12명 모범회장과 조영학, 리영애, 김영천 등 12명 우수회원들이 표창받았다.

/리삼민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인민망 2월 14일] 지난 11일 국가외환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3조 879억 달러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152억 달러, 0.5% 증가했다. 왕춘영(王春英) 외환국 대변인은 올해 1월 중국 외환 시장 수급은 기본적으로 균형을 이뤘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중국 이슈]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중국 최대 유통사 선언 봉황망12일 보도에 따르면 장근동(张近东) 쑤닝 회장은 신춘단배식에서 완다백화점(이하 완다백화점) 산하 백화점 37곳을 전격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완다에 가까운 인사들은 반다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중국 경제] 중국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14일 세관총서에 따르면 올 1월 우리나라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2조7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수출은 13.9% 늘어난 1조5300억원, 수입은 2.9% 늘어난 2711억6000만원으로 1.2배 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