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네티즌, 자살 중계한 고등학생 목숨 구해

[기타] | 발행시간: 2017.12.25일 11:59

중국 네티즌이 자살을 기도했던 고등학생 소녀를 살려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펑파이신문(澎拜新闻)이 22일 전했다.

지난 15일 중국 메신저 큐큐공간(QQ空间)에 "만약 살아 난다면 나중엔 더 잘 살아보자.."라는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올라왔다. 글이 게재된 직후 위로의 말을 전하거나 충동적인 행동은 하면 안된다고 권고하는 내용의 댓글이 빠르게 달리기 시작했지만 원글 게시자는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

그러다 잠시 후 본인의 팔목을 그은 사진이 올라왔고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았던 한 네티즌은 뭔가 잘못됐다고 느껴 인터넷 민원 창구에 즉시 신고했다.

글을 본 경찰은 신고자와 연락을 취하며 수색에 나섰다. 메신저에 등록된 정보로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가족들에게 연락을 취했고 해당 지역의 관할 파출소에 협조를 요청해 글 게시자를 찾아 나섰다.

당일 저녁 경찰에 발견된 글 게시자는 올해 17살인 고등학생으로 발견 당시 현장에는 신경 안정제인 디아제팜 약상자와 바이주(白酒) 2병이 널려있었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학생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도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현재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의 신고와 경찰의 발빠른 대응으로 한 소녀의 생명을 살려낸 이 사연은 인터넷 상에 퍼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하지만 경찰 당국은 "화제가 된 만큼 청소년들의 모방 자살이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우려의 뜻을 전했다.

이민정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중국 황금소비 6년 련속 세계 1위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황금 소비량이 6년 련속 글로벌 1위를 유지했다. 지난달 31일 중국 황금협회(中国黄金协会)에서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제 금 소비량은 2017년 대비 5.73% 증가한 1151.43톤을 기록해 6년 련속 금 소비 규모 세계 1위를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2019년 환러춘제-중한관광사진전 한국 서울서 개막

(흑룡강신문=하얼빈) 2월18일, 주한중국대사관과 서울시가 공동 주최하고 주한중국문화원, 주서울중국관광사무소, 서울시 관광체육국이 공동 주관한 ‘2019년 환러춘제(歡樂春節)-중한관광사진전’ 개막식이 주한중국문화원에서 성대하게 열렸다. 진옌광(金燕光) 주한중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병 보일 때 삼가해야 할 점

◆화장하지 말아야 한다. 망진(望诊)은 의사가 병을 진찰하는 기본방법중의 하나이다. 화장을 하게 되면 병세를 감추고 의사가 환자의 피부와 안색을 관찰하는데 영향을 주게 된다. ◆혀를 물들이는 음식이나 약을 먹지 말아야 한다. 혀는 중의에서 오장륙부를 관찰하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