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출판대국 일본'서 종이책 20년새 반토막..만화책도 안 팔려

[기타] | 발행시간: 2017.12.27일 09:24
출판대국 일본도 종이책 퇴조 흐름을 비켜가지 못하고 있다.

종이책 판매액은 약 20년 사이에 절반 수준이 됐고, 일본 출판계를 지탱하다시피 해온 종이 만화 단행본 출간도 격감했다고 도쿄신문이 26일 전했다.

도쿄의 출판과학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올해 종이만화 단행본 매출이 전년보다 12% 줄면서 전례 없는 급감 현상이 나타났다.

종이 만화책의 매출 부진은 오랜 기간 인기를 누렸던 작품들이 완결된 반면 새로운 히트작이 나오지 않고 전자 코믹만화 이용자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젊은 세대의 코믹만화 잡지 외면 현상도 현저하다고 도쿄신문은 설명했다.

만화 단행본을 포함한 올해 잡지 매출은 전년보다 10% 정도 감소한 약 6천600억 엔으로 추정됐다.

서적은 전년과 비교하면 3% 정도 줄어드는 약 7천150억 엔에 머물 것으로 전망됐다.

이로써 잡지와 서적의 전년 대비 판매실적은 각각 20년, 11년 연속으로 줄게 됐다.

일본 출판계에서는 1970년대부터 잡지의 매출이 서적을 웃도는 '잡고서저(雜高書低)' 현상이 일반적이었지만, 2016년 이 조사에서 처음으로 역전됐고 올해는 그 차이가 커지는 모습이다.

서적과 잡지를 합한 올해 종이 출판물 추정 판매 금액은 1조3천700억 엔으로, 절정기였던 1996년의 약 52% 수준까지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외신

일본 만화.

춞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왕청현 동광진 동산촌의 백년 동안 이어내려온 순두부제조공예가 현급 무형문화재로 신청돼 화제로 되고 있다. 료해에 따르면 동산촌은 왕청현 기타 지역에 비해 해발고가 100여메터 높고 평균 일조시간이 타 지역보다 2시간 정도 더 길다. 이러한 지리적 우세는 량질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일전,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은 돈화시에서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 사업에 대해 독찰, 조사연구를 진행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참답게 학습, 관철하고 중앙과 성당위의 포치요구를 견결히 시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18일, 주장 김수호가 주정부 당조 2019년 제1차 확대회의를 소집, 사회했다. 회의는 각 현(시)정부와 주발전개혁위원회의 2019년 ‘세가지 틀어쥐기’시달 정황에 관한 회보 및 주자연자원국, 주생태환경국의 태도표명 발언을 청취하고 주정부 당조성원들의 분관 부문 2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