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필름 자주 끊기는 사람, 뇌가 다르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29일 11:47
(흑룡강신문=하얼빈)술자리에서 자신이 어떤 말이나 행동을 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을 때 ‘필름이 끊겼다’는 말을 한다. 술을 마시면 이처럼 필름이 끊기는 경향이 있는 사람이 있다.

  블랙아웃이라고도 불리는 이런 현상을 자주 겪는 사람들은 약간만 술을 마셔도 기억을 처리하는 뇌 영역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뇌 영상 촬영으로 확인됐다.

  이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팀이 ‘알코올로 인한 부분적 기억상실’을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과음 습관이 있는 대학생 자원자 24명을 조사대상으로 삼았다. 과음이란 매주 2~3차례, 하룻밤에 5잔 이상을 마신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이들을 필름이 끊긴 경험이 있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으로 나눴다. 그리고 맨 정신일 때와 술을 몇 잔 마신 다음일 때 기억력 시험을 치르게 하면서 뇌 영상을 촬영했다.

  맨 정신일 때 두 집단의 뇌 영상 패턴은 매우 비슷했다. 하지만 맥주나 와인을 두 잔 마신 다음엔 큰 차이를 보였다.

  필름이 끊기는 경향이 있는 학생들은 뇌에서 경험을 기억으로 전환하는 영역과 기억 및 인지 기능을 담당하는 영역의 활동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라이브사이언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사람들은 뇌가 어느 수준까지는 제대로 작동하지만 예컨대 알코올 같은 것이 인지능력에 부담을 주면 과부하가 일어나 뇌가 평소처럼 효율적으로 작동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뇌는 애초에 배선 자체가 다른 것일 수도 있고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의 수준에서 차이가 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코메디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20%
30대 40%
40대 2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한·미 대통령, 조·미 정상 하노이회담과 관련해 통화

한·미 대통령, 조·미 정상 하노이회담과 관련해 통화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