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5G 시프트]'세계최초' 타이틀 매치 시작됐다

[기타] | 발행시간: 2017.12.30일 07:00
세계 최초 사업자, 시장 선점 효과

국제 표준에 자사 기술 반영 노력

한 ·중 ·일 ·미 전 세계 이통사 총력전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국내 이동통신 3사가 '세계 최초 5세대(G) 이동통신 사업자' 타이틀 놓고 치열한 기술 경쟁에 나서고 있다. 내년 국제기구의 5G 표준 규격 제정과 함께, 정부의 2019년 3월 5G 상용화 일정까지 핵심 로드맵이 잇따라 잡히면서 이통사들의 발걸음이 빨라진 것이다. 5G 시대 기술 선점을 위한 각 사들의 구체적 전략도 가시화되고 있다.

5G 최초 상용화에 가장 큰 관심을 보이는 사업자는 KT다. KT는 5G 표준 기술이 정해지기도 전, 시범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표준화 선정 작업에 우위를 가져간다는 전략이다. 자체적인 기술로 5G 서비스를 내놓고 이를 5G 표준 기술 제정으로까지 이끌내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통신 장비 업체, 단말기 제조사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사전적으로 5G 규격을 만들고 관련 콘텐츠 개발에도 나섰다. KT는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여 자사의 5G 기술력을 전세계에 뽐낸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은 국제 표준 기반의 상용화 일정을 앞당기는 데 더 집중하고 있다. 이런 취지에서 SK텔레콤은 최근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 '3GPP'가 공개한 5G 표준 기술(NSA) 기반으로 데이터 통신을 시연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사업자들과 함께 5G 시연에 성공함에 따라 상용화 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LG유플러스는 내년을 5G 구축의 원년으로 삼고 CEO 직속으로 '5G 추진단'을 설립했다. 다른 이통사에 비해 준비가 다소 늦은 측면도 있는 만큼, 총력을 다해 5G 기술을 축적한다는 전략이다. 5G는 4G와 달리 주파수 대역이 높은 기술적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도달거리도 짧아 전국망을 상용화 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다. 전국 단위의 상용화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이통사들이 일찌감치 5G 구축에 나선 것은 4차 산업혁명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5G가 자율주행차ㆍ산업용 사물인터넷 등을 가능케 하는 통신망인 만큼, 통신시장 선점을 통해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기구(3GPP)가 내년 상반기까지 5G 표준 기술을 제정하는데, 이 때 자사의 기술을 표준으로 포함시킬 경우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유리한 입지를 다질 수 있다.

정부도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성공시키기 위해 사전작업으로 5G 주파수(3.5㎓와 28㎓ 대역)를 내년 6월께 배분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주파수 배분 전까지 배분방식도 효율적으로 바꾸고, 5G 설비를 이동통신사들이 공동 구축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통신사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7월 세계 최초로 자국 통신기업들에 5G 주파수를 할당했다. 미 통신업체 버라이즌은 내년 말까지 5G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일본의 경우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5G 기술 실현을 목표로 전략을 짜고 있으며, 일본 3대 통신업체인 NTT 도코모ㆍKDDIㆍ소프트뱅크는 2023년까지 전국 5G망 구축을 위해 약 52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중국 3대 통신업체인 차이나모바일ㆍ차이나유니콤ㆍ차이나텔레콤은 앞으로 7년간 약 200조원에 달하는 돈을 투입해 5G 주도권을 잡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출처:아시아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17%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