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원숭이 빨간 엉덩이 적신호로 착각, 급정거 '쿵'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1.02일 01:05

시내에서 주행중이던 한 운전자가 황당한 리유로 추돌사고를 당해 눈길을 끌고 있다.

26일, 시나군사넷은 전선대 우에 앉은 원숭이의 엉덩이를 보고 빨간불로 착각한 녀성에 대해 보도했다.

사연의 주인공인 이 녀성은 최근 귀주성의 한 도로를 운전하고 있었다.

교차로로 진입하던 녀성은 바로 눈앞에 보이는 빨간불을 발견해 급히 브레이크를 밟았다.

녀성의 갑작스러운 정차에 바로 뒤에 있던 검은색 승용차 운전자도 깜짝 놀라 제때에 멈추지 못하고 녀성의 차를 추돌했다.

뒤에서 추돌한 차량의 운전자는 곧 차에서 내려 상황을 살피고는 "아직 횡단보도까지 거리가 조금 남았는데 왜 갑자기 멈춰섰냐"고 녀성에게 따져 물었다.

예상치 못한 사고로 경황이 없던 녀성은 다시 신호등을 올려다보고 나서야 무언가 착오가 있었다는것을 알아차렸다.

녀성이 빨간불이라 생각했던것은 신호등이 아니라 전선대 우에 앉아있던 원숭이의 빨간 엉덩이였던것이다.

황당한 사고로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몰려들어 북적이는 동안 서커스 관계자가 사고현장에 도착했다.

서커스 관계자는 "오늘 아침 일찍 원숭이가 탈출했다"면서 "사고로 인한 모든 차의 수리 비용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하며 사과했다.

두 차량의 운전자도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뒤 큰 부상없이 귀가했다고 한다.

서커스단에서 탈출한 원숭이로부터 시작된 기이한 사고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많은 누리군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25%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