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82세 中할머니 농구에 요가까지 '척척'…유명인사 되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02일 21:24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사진=CCTV.COM 캡처

중국 CCTV는 '바스켓볼 그랜드마'(농구 할머니)로 불리며 온라인 유명인사가 된 82세 할머니 유에 진시아를 최근 소개했다.

중국 안후이성 허페이에 거주하는 유에는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매일 아침 20분 동안 농구를 하고, 시간이 날 때면 근린공원에서 무료 요가수업을 진행한다. 65세에 요가에 입문한 그는 수준급 요가 실력을 자랑한다.

유에는 어릴 적부터 농구를 좋아했다. 직접 뛸 수 있는 팀이 없어 혼자 즐기던 그는 노년이 되어서야 허페이의 한 여성 농구팀에 가입했다.

유에가 속한 여성 농구팀은 리 핑이라는 여성 주도 하에 1996년 결성됐다. 원래 이름은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따온 '카우스'(Cows)였지만 2002년 중국어로 '여걸'을 뜻하는 '뮬란'(Heroine)으로 바꿨다.

팀의 평균연령은 60세가 넘는다. 결성 당시 아줌마였던 회원들은 이제 대부분 할머니가 됐다. 유에는 팀내 최고령이지만 실력은 짱짱하다. 팀의 주축 선수다.

2013년 초청경기인 제 29회 글로벌 차이니즈 바스켓볼 인비테이셔널에서 풀타임으로 뒤며 결정적인 리바운드를 수 차례 잡아내기도 했다.

CCTV는 "스포츠가 일상인 유에는 자신의 생활방식을 다른 이에게도 권한다"며 "유에의 긍정적인 생각과 청년 같은 마음, 건강한 삶의 추구는 많은 이에게 영감을 준다"고 보도했다.

리 핑은 과거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새로 이사 온 동네 허페이에서 친구를 만들고 싶어 농구팀을 만들었다. 유에처럼 80세까지 뛰겠다"고 웃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21일 화룡시아형및사회복무센터는 제13회‘국제사회사업일’을 계기로‘손을 잡고 석양을 붉히며 온정과 온기가 가득한 빈둥지를 만들자’주제일 활동을 전개하였다. 해당 주제활동은 화룡시 민정구, 길림성 지행사회공작복무중심, 아형과사회및사회복무센터 및 문흥사회구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너무 착하고 바르면 매력 없다'는 명제가 요즘은 통하지 않는다. 지난 주 미국 마블 스튜디오의 제작 총괄을 맡은 빅토리아 알론소는 인터뷰에서 "마블 영화에도 이젠 동성애자 수퍼 히어로가 나타날 때가 됐다"면서 "다양성을 향해 달려가지 않으면 성공은 없다"고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단골 히트 드라마 제작사가 만든 가족 드라마 《다 좋다》(都挺好)가 안방 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1일, 신경보에 따르면 드라마 《다 좋다》는 지난 3월 1일 첫 방영 이후 인터넷 조회 수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첫 방영 당일 조회수 180만 뷰를 찍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