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전시/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청하 중점국유림관리국,‘얼음경제’로 산업 지형도 바뀐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1.03일 09:14

제1회 청하 빙설 카니발 축제의 한 장면. / 한동현 기자

  (흑룡강신문=하얼빈)한동현 김철진 기자 = ‘빙천설지는 곧 금산은산이다(冰天雪地就是金山银山)’는 습근평 주석의 지도 사상에 힘을 입어 흑룡강성 청하 중점국유림관리국(清河重点国有林管理局)은 지난 12월 30일 제1회 청하 빙설 카니발 개원 축제(首届清河冰雪嘉年华开园庆典)를 개최했다.

  개원 축제에 앞서 이번 행사의 중요한 일환으로 제1회 청하 빙설 카니발 문예공연이 문화체육활동센터에서 성황리에 막을 올렸다. 이날 문예공연에서 청하 중점국유림관리국 산하의 중심소학교 ‘휴일무도학교’의 학생들과 기층의 기관간부, 가도판사처의 사업일군들이 ‘궐기하고 있는 중국’, ‘청춘률동’ 등 정성껏 준비해온 문예프로를 관객들에게 선사한 가운데 공연현장은 시종 박수갈채가 끊이지 않았다.



  저녁무렵 제1회 청하 빙설 카니발 가동식이 월아호풍경구와 린근의 송화강반에서 진행됐다.

  관계자에 따르면 ‘청하 빙설 카니발’은 할빈의 동쪽지역에서 가장 큰 빙설축제로 그 주요 풍경구의 총면적은 8만 제곱미터, 동시에 5000여명에 달하는 관광객을 접수할수 있다. 이 풍경구내에는 빙설 관련 오락시설이 완벽한 바 관광객들은 이곳을 찾아 미끄럼틀, 빙상 자전거, 빙설오토바이 려행, 얼음미궁(迷宫)에서 보배찾기, 눈밭축구, 스키 등을 비롯해 5개 구역에서 동시에 15종 빙설 오락을 만끽할 수 있다.

  한편 눈과 얼음으로 만든 집에서 샤브샤브를 먹으면서 기타 동북지역 일상 백성들의 음식문화를 체험함과 아울러 원시림에서 채집한 여러가지 진미를 마음껏 향수할수 있다. 이번 축제를 주도한 청하 중점국유림관리국은 소흥안령의 시작구간으로 송화강 중류 북안인 흑룡강성 통하현 경내에 자리잡고 있다. 관할구역내의 림업면적은 12만 8400 헥타르, 살림피복률은 88.2%로 린근 지역에서 가장 완벽한 대면적의 원시림을 보유하고 있는 바 여름휴가의 이색적인 피서지와 할빈 동부지역 최적 겨울 려행 장소중의 하나로 각광받고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이어진 기사

청하 중점국유림관리국,‘얼음경제’로 산업 지형도 바뀐다

빙설의 성지에서 우리 재기 뽐내다

오감만족 짜릿한 VR체험…에너지가 ‘불끈’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