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이미 마친 韓朝 고위급회담서 여러가지 내용을 합의

[기타] | 발행시간: 2018.01.10일 10:11
[신화망 서울 1월 10일](루루이(陸睿), 겅쉐펑(耿學鵬) 기자) 한국과 조선은 9일 저녁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을 마치고 조선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 쌍방 군사 부서 간 회담을 개최 등 사항과 관련해 합의를 보았다고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쌍방은 각 분야 회담을 추진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조했다.

쌍방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조선은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을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하고 그 밖에, 운동선수 대표단, 응원단, 예술단, 기자단 등 단체도 한국에 파견할 예정이며 한국은 이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쌍방은 또한, 조선이 선발대를 파견해 사전 답사 진행 및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과 관련된 문제를 상의하기 위한 회담을 가질 예정이고 일정은 추후 서류교환 형식으로 상의하기로 했다.

한국과 조선은 지금의 군사상 긴장한 정세를 완화하기로 합의했고 한조 군사 부서 간 회담을 가지기로 했다. 쌍방은 함께 노력해 군사상의 긴장을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로운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쌍방은 한조 다양한 분야의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촉진하고 민족화해와 단결을 모색하기로 했으며 쌍방은 조선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강조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은 뒤따른 기자회견에서 회담은 진지하고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었다며 이번 회담은 남북관계의 향후 발전을 위한 첫걸음이고 남북관계의 회복과 발전에 중대한 의미가 있으며 조선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석하기로 했고 반도의 긴장한 정세를 완화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고 말했다.

조명균 장관은 회담 과정에서 조선 측에 조속히 조선반도 비핵화와 관련된 대화를 재기할 필요가 있다는 한국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지시간 9일 10시(베이징시간 9시), 한국과 조선대표단은 판문점 한국 측의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회담을 시작했다. 이것은 2015년 12월 한조 차관급 회담 후, 쌍방이 가진 첫번째 정부 간 회담이다.

원문 출처: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