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인공지능 독해 대회서 삼성 14위…알리바바·MS 1위, 인간 앞서

[기타] | 발행시간: 2018.01.17일 16:51
[한겨레] 중국·미국·한국 등 세계 97개 인공지능 평가

위키피디아 500개 글서 10만개 이상 질문

미국 스탠포드 대학이 주최한 인공지능 독해력 대회에서 삼성전자가 14위를 차지했다. 1위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로, 알리바바의 인공지능은 인간보다 독해력이 뛰어났다.

17일 스탠포드 독해력 시험(SQuAD) 누리집을 보면, 삼성리서치의 인공지능 엠에이엠시엔 플러스(MAMCN+)는 77.436점으로 전체 인공지능 97개 가운데 14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삼성 외에 카이스트가 참여해 40위를 했다.

알리바바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공지능이 공동 1위였다. 알리바바 인공지능은 82.44점으로 인간 독해 점수인 82.304를 뛰어넘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82.65점으로 인간을 앞섰으나, 알리바바보다 하루 뒤에 결과가 나왔다. 중국 아이티 업체 텐센트(2위)와 엘렌리서치연구소(3위), 카네기멜론대학(11위), 중국 저장대학(12위) 등이 삼성보다 앞섰으며, 페이스북 인공지능은 삼성보다 약간 뒤진 16위였다.

뉴스위크 등 외신들은 “중국이 인공지능에서 미국을 이겼다”, “인공지능 독해력이 인간을 앞섰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현재 미국의 구글과 아마존, 엠에스, 애플, 한국의 삼성, 중국의 바이두, 알리바바, 화웨이 등은 미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 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스탠포드 독해력 시험은 세계 최고 독해력 시험으로, 스탠포드의 인공지능 전문가들에 의해 고안됐다. 위키피디아의 주제별 글 500개를 바탕으로 10만개 이상의 질문을 던져 답변의 정확도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마틴 루터의 생애에 대한 글을 읽게 한 뒤, 루터의 생몰 년도나 루터가 반대한 대상, 루터의 부친은 루터가 무엇이 되기를 바랐는지 등을 질문하는 식이다. 원문과 질문을 정확히 이해한 뒤 이에 대한 답을 찾아내야 한다는 점에서 상당한 고난도 추론 능력이 필요하다.

이런 인공지능 능력은 고객서비스 센터의 고객 응대, 환자의 의료 질문에 대한 응답, 박물관의 질의 응답 등에 쓰일 수 있다. 또 복잡한 문제나 어려운 질문에 답할 수 있는 발전된 로봇과 자동화 시스템으로 이어질 수 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33%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