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유럽서 '햇볕 실종사건'…한달 해뜬 시간 10시간반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20일 23:17

에펠탑 주위에 낀 먹구름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졸리고, 몸은 찌뿌둥하고, 기분은 우울하고…'

올겨울 북유럽 및 서유럽 지역에서 햇빛이 실종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저기압으로 인한 먹구름이 하늘을 뒤덮으면서 어두운 겨울이 지속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벨기에 브뤼셀에서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해가 뜬 시간은 10시간 31분으로 집계됐다.

프랑스 릴 지방은 올해 1월 보름 동안 고작 2시간 42분만 해가 모습을 드러냈다.

프랑스 북쪽의 지역 신문인 '라 부아 뒤 노르(La Voix du Nord)'는 올겨울 기록적으로 적은 일조량을 기록한 것을 빗대 "태양이 납치됐다. 아직 살아있다는 신호가 없다"고 표현했다.

벨기에 왕립 기상청은 2017년 12월 일조량이 10.5시간에 그쳐 1887년 측정을 시작한 이래 이후 '두 번째로 어두웠던 달'이라고 밝혔다. 가장 어두웠던 달은 한 달 동안 9.3시간의 일조량을 보인 1934년이었다.

월평균 48시간가량 햇살이 비췄던 프랑스 북쪽의 한 지역은 올해 12월 일조량이 26시간에 그쳤다.

프랑스 기상청은 릴 지역에서 올해 1월 1∼13일 2.7시간가량 해가 떴는데, 통상 1월 평균 일조량은 61.4시간이었다.

심지어 날씨가 좋기로 유명한 프랑스 남부 보르도와 마르세유의 1월 보름간 일조량은 10.3시간과 26.9시간에 그쳐 월평균인 96시간과 92.5시간에 턱없이 모자랐다.

햇빛 비치는 스위스 제네바 호수의 풍경 [EPA=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일조량이 부족할 경우 에너지가 부족하거나 쉽게 졸리는 것은 물론, 달거나 살이 찌는 음식이 당기는 등 계절성 정서장애나 우울증에 걸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브뤼셀 에라스무스 병원의 정신과 전문의 마티외 에잉은 "아침 햇살에 노출되면 멜라토닌 분비를 촉진해 잠이 잘 오는 것은 물론, 몸을 활기차게 하는 호르몬 분비를 돕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릴에서 마사지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플로랑 뒤랑은 "빛이 부족하면 사람들은 쉽게 늘어지고 피곤하면서 계절성 우울증(SAD)에 걸리기 쉽다"고 설명했다.

겨울 숲에 뜬 태양

가디언은 그러나 북유럽과 서유럽 사람들은 러시아 모스크바 주민들보다는 운이 좋은 편이라고 전했다.

모스크바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햇볕을 쬔 시간이 겨우 6분에 불과했다면서 이는 월 일조량이 3시간에 그쳤던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