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정현, 호주오픈 테니스 사상 첫 4강 진출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25일 03:49

정현(22·한국체대)이 ‘복병’ 테니스 샌드그런(미국·세계 97위)을 꺾고 호주오픈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틀 전 전 세계 챔피언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를 잡은 데 이어 정현은 이날 또 한 번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다시 갈아 치웠다.


세계 랭킹 58위 정현은 24일 오전 11시 호주 맬버른 로드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단식 8강전에서 샌드그런을 3-0(6-4, 7-6, 6-3)으로 꺾었다. 이미 이덕희(1981년 US오픈 여자단식), 이형택(2000년, 2007년 이상 US오픈 남자 단식)의 메이저 대회 16강 진출 기록을 깼던 정현이다. 이제 정현은 한국 테니스를 뛰어넘어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가 보유하고 있는 메이저대회(US오픈) 준우승이란 아시아 최고 기록에 도전한다.


시종일관 정현이 압도한 경기였다. 정현은 코트의 좌우로 공을 순차적으로 뿌리며 샌드그런을 크게 흔들었다. 쉴 새 없이 볼을 따라가게 만들어 샌드그런이 자신의 강점인 포핸드 공격을 살리기 어렵게 했다. 반면 정현은 백핸드의 강점과 끈질긴 수비를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승부처는 타이브레이크까지 간 2세트였다. 1세트에서 무기력했던 샌드그런은 점차 포핸드의 위력이 살아났고, 한 때 5-3으로 정현을 앞세기도 했다. 하지만 고비의 순간에 정현은 착실히 자신의 서브 게임을 챙겼고, 브레이크에 성공하며 세트를 가져갔다. 직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세계 5위)과 4시간에 가까운 혈투를 펼쳤던 샌드그런은 3세트 들어와서는 체력에 한계를 보이며 급격히 무너졌다.


이날 승리로 정현은 확실하게 이번 대회 돌풍의 주역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전까진 두 선수 모두 세계 ‘톱 10’ 안에 드는 최정상급 선수들을 연파했다. 오히려 톱 랭커 사냥꾼으로서의 면모는 샌드그런이 더 강했다. 정현이 그런 샌드그런까지 누르면서 이 대회 ‘언더도그의 반란’ 선봉장으로 우뚝선 것이다.




정현은 같은 날 오후 5시 반부터 펼쳐지는 로저 페더러(스위스·세계 2위)와 토마시 베르디흐(체코·세계 20위)의 맞대결 승자와 26일 오후 준결승을 치른다.

동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우리나라 1월 말 외환보유액 소폭 증가

[인민망 2월 14일] 지난 11일 국가외환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3조 879억 달러로 지난해 12월 말보다 152억 달러, 0.5% 증가했다. 왕춘영(王春英) 외환국 대변인은 올해 1월 중국 외환 시장 수급은 기본적으로 균형을 이뤘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국내최대 류통사 선언

[중국 이슈] “완다백화점 쑤닝 인수 공식화 하나?“ 쑤닝 중국 최대 유통사 선언 봉황망12일 보도에 따르면 장근동(张近东) 쑤닝 회장은 신춘단배식에서 완다백화점(이하 완다백화점) 산하 백화점 37곳을 전격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완다에 가까운 인사들은 반다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우리나라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중국 경제] 중국 수출입 안정세...“이젠 품질 향상에 매진할 때“ 14일 세관총서에 따르면 올 1월 우리나라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2조7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수출은 13.9% 늘어난 1조5300억원, 수입은 2.9% 늘어난 2711억6000만원으로 1.2배 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