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교부, 미국의 일방적 대조선 추가제재에 "결연히 반대"

[기타] | 발행시간: 2018.01.26일 09:14
미국이 중국 기업을 포함해 대조선 추가제재를 한 데 대해 중국 외교부가 25일 이런 일방적 제재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조선 결의를 일관되고도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면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미 정부가 추가제재 대상에 올린 중국 기업 등에 대해) 유관 기업이나 개인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는지는 현재 구체적인 상황 파악이 안 된다"면서 "어떤 기업과 개인이 중국 영토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거나 국내법을 어기는 활동에 한다면 중국은 법규에 따라 엄격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국가가 자국법에 따라 중국 기업이나 개인을 확대 관할(管轄)하는데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재무부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4일(현지시간) 중국과 조선의 조선핵 관련 기관 9곳, 조선 출신 개인 16명, 조선 선박 6척을 추가 제재 대상에 올렸다.

화 대변인은 지금이 조미 대화의 적기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선 "남북이 적극적인 접촉을 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한반도 문제 해결의 정치 대화로 전환해야 하며 동시에 남북의 접촉이 조미 대화로 바뀌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 해결의 열쇠는 당사국인 조미의 손에 있고 조미가 현재 나타난 기회의 창구를 잡을 수 있다면 대화를 향한 문제 해결의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6자 회담은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6자 회담은 여전히 생명력이 있으며 현재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해 있지만 각국이 대화와 담판을 통해 상호 신뢰를 쌓으며 출구를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종합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정월 대보름의 현란한 불꽃

2월 19일, 현란한 불꽃이 쓰촨(四川)성 판즈화(攀枝花)시 미이(米易)현의 밤하늘을 밝게 비추었다. 당일 저녁, 많은 지역은 불꽃놀이대회로 즐거운 정월 대보름을 맞이했다. [촬영/ 신화사 기자 라이샹둥(賴向東)]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보름 맞아 가옥소유증을 ‘선물’받은 주민들

35세대 주민들 십여년만에 가옥소유증 받아 곳곳에 즐거운 명절 분위기가 차넘치는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연길시 진학가두 려양사회구역은 관할구역 경광소구역의 35세대 주민들에게 특별한 보름 ‘선물’-가옥소유증을 전달했다. 려양사회구역 관할구역인 경광소구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맡은 직책에 전심전력 다 해

왕청현 춘양전력공급소 소장 리준희 국가전력망 길림성전력유한회사 왕청현전력공급회사 춘양전력공급소 리준희 소장은 관할구역의 전력공급 전기사용호들을 위해 진정으로 봉사하여 광범한 군중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곡식을 수확하는 가을철은 농촌에서 전력을 사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