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고 장난감, 독성물질 유의해야

[기타] | 발행시간: 2018.01.29일 15:25

오래된 플라스틱 장난감에서 독성 화학 물질이 검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플리머스 대학교 연구진이 일반 가정, 보육원, 학교, 자선 단체 등에서 수거한 레고, 공룡, 인형 등 플라스틱 장난감 200점을 분석한 결과, 10% 이상에서 허용치 이상의 독성 물질이 발견 됐다.

아이들은 장기 등이 발달 단계에 있는데다, 툭하면 장난감을 입에 넣기 때문에 이런 유해물질은 치명적일 수 있다.

앤드류 터너 박사는 '형제나 친한 이웃에게 물려받거나, 벼룩시장이나 자선단체에 구한 중고 장난감은 값도 싸고 재활용이란 측면에서 매력적'이라며 '그러나 그런 장난감들이 어린이들을 화학물질로 오염시킬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몇몇 장난감에서는 브롬, 카드뮴, 납 등의 중금속이 EU의 장난감 기준을 초과하여 검출됐다고 밝혔다.

EU는 1995년에 역내에서 판매되는 장난감의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 기준을 마련했으나, 재활용 장난감에 대해서는 아직 기준이 없는 상태다.

터너 박사는 '소비자들이 중고 장난감을 살 때, 특히 아이의 입에 들어갈 만한 작은 부품이 있는 경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레고 관계자는 '레고는 40년 전부터 유해물질을 관리하고 있다'며 '옛날에 제조된 블록이라도 온전한 상태일 때는 문제가 없으나, 파손됐을 때는 폐기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환경 과학 기술(Environmental Science Technology) 저널에 실렸다.

[사진= Ulza/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관할지역내 거주민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히하고 정월 보름의 문화분위기를 연출,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하기 위하여 2월 15일 도문시 신민사회구역과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은 “신시대문화전습소”에서 거주민 70여명과 함께 문화활동을 진행하였다.오정 구정권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왕청현과 훈춘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길림성에서 도합 6개 현,시와 2개 지구급 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14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따르면 국가중의약관리국에서는 13일에 《2016-2018 창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14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인도중앙예비경찰부대 병사 최소 40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카슈미르주 주도인 스리나가르에서 27킬로미터 떨어진 푸르와마지역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관이 전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