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옌타이한인상공회 2018신년월례회의 진행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1.30일 09:09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종환 회장

  (흑룡강신문=옌타이) 박영철 기자=옌타이한인상공회 2018신년월례회의가 22일 저녁 옌타이개발구 화안호텔에서 진행되었다.

  22일 아침부터 많은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서 래산구와 지부구 등 지역의 회원들이 교통영향을 받아 참석 못한 관계로 부득불 개발구지역 회원들만 참가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되었다.

  월드옥타 옌타이지회 김금화 회장, 김룡 부회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참가한 자리에서 김종환 회장은 “12대 회장직을 수행한지 어느덧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으며 그동안 교민사회의 발전과 화합 그리고 옌타이거주 한국기업 특히 상공회 회원사분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하여 열심히 할동해주신 임원분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2018년 한해 여기 계신 모든 분과 교민 여러분, 회원사 여러분들의 가정과 직장이 무슨 일이든 술술 풀리는 무술년 한해가 되시길 기원드린다”고 하였다.

  김종환 회장은 제12대 회장에 이어 13대 회장으로 연임, 애터미 중국본사에서 특별히 옌타이한인상공회 회기를 제작하여 박세동 전임회장이 김종환 회장에게 회기를 전달하였다.

  이어 앞으로 2년간 김종환 회장과 한인회를 이끌어갈 13대 임원 소개가 있었으며 2018년 사업계획보고가 있었다.

  옌타이한인상공회 2018운영지침은 소통, 화합, 봉사 등 3가지로, 소통에서는 중국정부와의 교류를 증진하는 한편 한국정부기관, 교민단체, 회원사와 뉴대를 이어가고, 화합에서는 교민 및 각 단체와 재옌타이 한국기업들과 친선을 도모하며 봉사에서는 교민 사건·사고, 통상·투자 정보 지원, 의료지원, 영사업무 지원, 교민행사 지원 등에 주력하는 것이다.

  옌타이한인상공회는 지난 1994년도에 12개의 회원사로 출발하여 현재 220개 사로 늘었으며 매년 환경행사, 체육대회, 송년의 밤 등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옌타이한인상공회는 초대 이구현 회장을 시작으로 2대 김회웅, 3대 김명식, 4대 박세동, 5대~7대 채규전, 8대 박윤환, 9대 이정기, 10대 황성연, 11대 류연범, 12대~13대 김종환 회장이 연임을 하면서 그 바통을 이어오고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9년 세계경제를 보는 5가지 시각

2018년 하반기부터 지구촌 주요 경제체의 회복 동력이 약화되고 증속이 느려지는 기상이 나타나면서 세계경제전망에 먹구름이 끼게 했다. 여러가지 변수를 두고 주요 국제경제기구에서는 분분히 기대치를 낮추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는 최근 2019년의 세계경제 장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사건] 11월 20일-28일까지 공공뻐스서 소매치기 당하신분 돈 찾아가세요

12월 17일, 연길시공안국 사복경찰수사대대(便衣侦查大队)에서는최근 일어난 공공뻐스 소매치기 사건을 해명,소매치기일당이 절도한 2800여원을 피해자 6명에게 반환하였다. 연길시공안국에 따르면 11월 20일부터 연길시 공공뻐스탑승객들이련속하여소매치기당하는 사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연길-연태-남창’ 항로 개통

- 매주 월, 수, 금, 일 운행 16일, 중국운남홍토항공회사의 ‘에어버스A320’려객기가 12시 55분에 연길조양천국제공항에 착륙하면서 ‘연길-연태-남창’ 항로가 열렸다. 이는 연길과 남창을 오가는 첫 정기항로의 탄생을 의미한다. 이날 연길에 도착한 려객수는 91명이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