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홍콩 연예계, 증지위 性추문에 발칵.."모두 날조" 반박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1.31일 09:46
 

(흑룡강신문=하얼빈)홍콩의 개성파 배우 증지위(64)가 성폭행 논란에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최근 중화권에서는 홍콩 여배우 남결영은 자신이 정신적 문제에 시달리는 이유가 두 번의 강간 사건을 겪었기 때문이라고 고백하며 실명을 언급한 영상이 실명의 묵음 처리 없는 버전으로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해당 영상은 2013년 촬영된 것으로, 공개 당시에는 두 명의 가해자 이름에 효과음이 붙여져 공개가 되지 않았다. 효과음을 제거한 영상이 최근 공개됐고, 영상 속 가해자의 이름은 증지위와 등광영인 것으로 밝혀졌다. 등광영은 2011년 심장병으로 사망했다.

  증지위는 현지 연예계에서 입지가 단단한 인물이다. 그러나 남결영의 폭로와 함께 다른 여자 연예인이 당했다는 추가 폭로도 이어졌고, 논란은 일파만파 번졌다.

  이에 대해 증지위는 17일 홍콩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개최, 모든 것이 루머라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중국 시나연예 보도에 따르면 증지위는 이날 2명의 변호인을 대동하고 준비된 성명서를 읽었다.

  그는 "최근 온라인에 등장한 나를 둘러싼 사실이 아닌 보도들은 매우 심각한 죄이며, 내 개인의 명성을 엄중하게 훼손했다"면서 "나도 견디기 힘들지만, 나를 지지해주는 친구와 사랑하는 가족들, 스타 축구단들도 상처를 받을 필요는 없기에, 공개적인 답변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기자회견을 열게 된 이유를 먼저 밝혔다.

  이어 증지위는 "증지위가 남결영을 성폭행했다는 보도에 대해, 여러분에게 전부 날조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어 "여성 존중은 나의 원칙이며, 어떠한 형태의 조사라도 협조할 뜻이 있다. 법적 조치를 통해 나의 명성을 지키겠다"며 조사에 협조하고 법적인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는 뜻을 강하게 피력했다.

  또 남결영의 영상에 이어 추가적인 폭로를 한 홍콩의 '모델계의 어머니'인 한영화에 대한 법적 대응에 착수했다고도 밝혔다. 앞서 한영화는 증지위가 과거 중국에서 온 모델들과 함께 가라오케에 갔다가 모델들이 모두 무언가에 취해 쓰러졌던 일을 폭로했다. 증지위는 이 모든 게 거짓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성룡 영화의 단골 출연자이자 영화 '무간도'의 존재감 있는 조연으로 한국 영화 팬들에게 잘 알려진 증지위는 한국 드라마 '홍콩 익스프레스'에 특별출연한 바 있다.

/TV리포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9%
10대 2%
20대 7%
30대 39%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1%
10대 0%
20대 7%
30대 26%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미 한 외교장관, 반도비핵화문제 론의

[워싱톤=신화통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14일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반도의 비핵화 추진 등 문제에 대해 론의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폼페이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현 상황에서 조선이 "최종적이고 완전한 검증을 거친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트럼프, 국회 상하 량원 통과한 예산안 서명

[워싱톤=신화통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오후 국회 상하 량원이 통과한 예산안에 서명해 일부 련방정구기관에 올해 9월 30일까지의 예산을 비준했다. 이는 본 회계년도 련방정부의 예산이 충족하며 더 이상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 빠지지 않을 것임을 의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조한 단일팀, 도꾜 올림픽 4가지 종목 참여 초보적 확정

[제네바=신화통신] 국제올림픽위원회가 15일, 조선과 한국 단일팀이 출전권을 확보하는 전제하에서 도꾜 올림픽경기대회 녀자롱구 등 4가지 종목에 참가하는데 동의했다. 조선과 한국은 또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유치 립장을 정식 밝혔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