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완다, 영화사업 지분 알리바바에 매각

[기타] | 발행시간: 2018.02.06일 11:52

부채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완다그룹이 알리바바 그룹에 영화 사업 지분 12.7%를 매각했다.

5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网)은 완다필름이 총 77억9400만 위안에 12.77%의 지분을 매각했으며, 이중 알리바바는 46억7600만 위안에 완다필름의 지분 7.66%(9000만 주)를 매입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알리바바는 완다필름의 2대 주주가 되었다.

완다필름의 지분 5.11%(6000만 주)는 원토우홀딩스(文投控股)가 출자 설립한 유한파트너사와 신탁기금에서 매입했다. 원토우홀딩스는 완다필름의 3대 주주가 되었다.

완다그룹은 완다필름의 지분 48.09%를 보유해 여전히 최대 주주로 남는다. 완다필름은 2005년설립되어 중국 본토에 극장 500개와 스크린 4211개를 보유한 중국 최대 영화관 체인이다.

이번 거래 이후 완다필름과 알리바바는 영화 배급과 투자, 온라인 티켓판매, 광고 및 파생상품 마케팅 판매 등에서 협력할 방침이다.

완다그룹은 “알리바바는 빅데이터 및 콘텐츠 네트워크 플랫폼을 이용해 완다필름의 발전을 지원할 것이며, 원토우홀딩스는 풍부한 토지 및 여행자원을 이용해 완다그룹과 문화여행 합작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지분 매각은 완다그룹의 부채 문제를 다소 완화시킬 전망이다. 완다그룹은해외기업 인수합병으로 덩치를 키웠지만, 지난해 중국 당국의 자본 유출 단속으로 자금난에 처했다. 왕젠린 회장은 해외 부동산 매각에 나서면서 부채 정리에 힘쓰고 있다.

한편 알리바바는 최근 몇 년간 문화엔터테인먼트 영역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2016년 10월 정식으로 알리바바문화엔터테인먼트그룹을 설립하고, 알리영화사업(阿里影业), 요우쿠(优酷), UC, 알리뮤직(阿里音乐), 알리문학(阿里文学), 알리게임(阿里游戏), 다마이왕(大麦网) 등의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이종실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서울=신화통신] 한국 대통령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저녁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갖고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적으로 토의했다고 밝혔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반도 평화를 위한 트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미국 경제 하방 리스크 증가…대차대조표 축소 종료 시사

[인민망 2월 22일] 지난 20일(현지 시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월 말 진행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미국 경제의 하방 리스크 증가로 올해 대차대조표 축소를 중단해야 한다고 보는 것으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WTO, 올해 1분기 세계 무역 성장세 둔화 우려

[인민망 한국어판 2월 22일] 지난 19일 세계무역기구(WTO)는 올해 1분기(1~3월) 세계무역전망지수(WTOI) 보고서를 발표해 “현재의 무역 긴장 국면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올해 1분기 글로벌 무역 증가율 전망치는 계속해서 낮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고서는 올해 1분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이란, “파키스탄 경내 진입해 테로조직 타격 권리 있다” [테헤란=신화통신] 이란 무장력량 바게리 총참모장이 18일,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이 계속 운영된다면 이란은 필요한 시점에, 월경 군사행동을 취해 파키스탄 경내 테로조직 거점을 소멸할 것이라고 밝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