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패밀리정치 핵심 이방카,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온바오] | 발행시간: 2018.02.06일 19:14

"패밀리정치 핵심 이방카,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 YTN

[앵커]

미 백악관을 움직이는 이른바 트럼프 패밀리 정치의 핵심 인물이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큰딸 이방카 백악관 선임 고문이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10대 때부터 모델로 활약한 이방카 트럼프는 2016년 미 대선과정에서 막말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아버지 트럼프를 위기에서 구해내는 비밀병기로 등장해 대통령 당선의 1등 공신 역할을 톡톡히 해냈습니다.

CNN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이 평창 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대통령 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할 계획이라고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큰딸인 이방카 고문의 폐막식 참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올림픽위원회의 요청으로 이뤄지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초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평창올림픽 기간에 자신의 가족을 포함한 고위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달 말 이방카 고문은 자신의 트위터에 "다가오는 동계올림픽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올리며,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보니 블레어 등 미 동계 올림픽의 전설적인 선수를 소개했습니다.

이방카는 현재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2남 1녀를 두고 있으며 백악관에서 부부가 함께 공식 고문으로 일하고 있는 이른바 트럼프 패밀리 정치의 핵심입니다.

지난해 11월 이방카 고문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아베 총리와 각료들은 일본 특유의 극진한 환대로 이방카 고문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겼고, 일본 언론은 거의 모든 일정을 생중계하다시피 했습니다.

[이방카 /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장녀 : (저녁 어땠나요?) 최고였습니다. 고맙습니다.]

이방카 고문이 맡고 있는 공식적 업무는 오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 관련 업무와 여성 문제.

그러나 그녀의 백악관 위상을 감안해 볼 때 방한 과정의 행보 하나하나가 한미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타인 신분증 도용한 고속렬차 승객 행정구류 처벌을

신분증 남에게 빌려주지 말아야 8일,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하여 고속렬차에 탑승하려던 왕모가 연변철도공안처 연길서역파출소 경찰에게 적발되여 행정구류 처벌을 받았다. 이날 연길서역에서 고속렬차를 타고 돈화로 돌아가려던 왕모는 실명제 검증 절차에서 적발됐다.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대학생 겨냥한 전신사기사건 속출

경제적 유혹에 쉽게 ‘덫’에 걸려 경각성 높이고 미연에 방지해야 전신사기로 인한 피해가 매년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챗그룹을 악용하여 대학생들을 겨냥한 사기가 속출하고 있다. 2018년 11월초, 연변대학에 다니는 주모는 여느때처럼 핸드폰으로 시간을 때우고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30년 뒤에 고갈된다던 석유, 매장량은 왜 매년 늘어날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앞으로 69년간 캐낼 수 있는 석유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제유가가 다시금 요동칠지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앞으로 30년 뒤면 고갈된다는 석유는 현재까지 확인된 매장량만으로도 향후 60년치 이상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