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102세 동갑 부부 '최장 해로' 비결은? "인내·포용"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14일 09:52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 함께 산 부부가 자신들의 '최장 해로'의 비결로 참고 받아들이는 포용력을 꼽았다.

14일, 뉴스허브에 따르면 올해 결혼생활 83주년을 맞은 제람과 강가 라브지는 자신들의 결혼생활 비밀은 포용력이라면서 젊은 부부들도 그런 것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 모두 102세가 되는 이들 부부는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 함께 산 부부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부부는 또 세계적으로도 최장수 결혼생활 기록 보유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뉴질랜드 사회단체 패밀리퍼스트는 이들 부부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 함께 산 부부라면서 그들이 세계기록도 보유하고 있는지는 지금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인 강가는 자신들의 부부생활에 기복이 없지 않았다면서 "삶은 기복이 있기 마련이고 그것을 뚫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부모가 결혼생활의 중요성을 일깨워주었다며 요즘 젊은 부부들이 희생할줄 모른다는 사실이 조금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인도계인 라브지 부부는 현재 오클랜드에 살고 있으며 슬하에는 자녀 6명, 손자 손녀 15명, 증손 26명을 두고 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3%
10대 0%
20대 0%
30대 24%
40대 18%
50대 0%
60대 12%
70대 0%
여성 47%
10대 0%
20대 0%
30대 41%
40대 0%
50대 6%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주문련 7기 4차 전체위원회의 소집

주문련 7기 4차 전체위원회의 소집

지난해 사업 총화 주문련 제7기 4차 전체위원회의가 20일 주정무중심에서 열렸다. 회의에서는 주문련 제7기 위원회 위원 임면 사항을 공포하고 주문련 제7기 부주석을 선거했다. 투표 결과 황권호가 주문련 제7기 부주석으로 당선됐다. 주문련 당조서기이며 주석인 리

주당위 제6차 상무위원회의 소집

주당위 제6차 상무위원회의 소집

20일,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의 사회하에 2019년 제6차 주당위 상무위원회의가 소집됐다. 회의는 전국 ‘두 회의’ 정신과 성당위 회의 정신을 관철, 시달하고 경제사업에 대한 당의 령도를 일층 강화하며 당면의 사업을 잘할 데 대해 배치, 포치했다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산속의 공익영화 영사원 3월 19일, 천주현 분처진 삼문당촌에서 황의인(왼쪽 위치)과 그의 조수 왕양청이 영화 방영설비를 옮기고 있다. 뚱족 청년 왕의인은 귀주성 검동남묘족뚱족자치주 천주현에 살고 있는 한명의 공익영화 영사원(放映员)이다. 2014년부터 그는 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