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무단주차 차량 차고 지붕에 올린 뻐스회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2.22일 10:43

무단으로 세운 차량을 크레인으로 들어올려 차고 지붕에 올린 뻐스회사 영상이 공개돼 보는 이를 황당하게 하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인민넷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동영상 커뮤니티 유쿠에 올라온 1분 남짓 영상 한편이 네티즌들을 놀라게 했다.

호북성 희수(浠水)현의 한 뻐스회사 차고지에서 찍은것으로 알려진 영상은 승용차를 들어 올려 근처의 건물 지붕에 올리는 크레인을 담고 있다.

해당 뻐스회사는 허가없이 차고지에 세운 차주를 벌하려 이같은 행동을 한것으로 알려졌으며 영상에는 “허락없이 차를 세우면 당연히 벌을 받아야지”라는 시민의 목소리도 담겼다.

지붕에 올라간 차량 그리고 차주에 대한 이야기는 전해진 내용이 없다.

매체들은 “이번 일과 관련해 뻐스회사는 공식 립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전에도 비슷한 일은 있었다.

지난해 8월에는 료녕성 본계(本溪)시의 한 건물거주자 전용구역에 차를 세우고는 38시간 동안 아무런 답이 없다가 벌금내기까지 거부한 녀성을 벌하려 건물주가 크레인을 동원, 경비실로 추정되는 곳에 차를 올려놓았다.

2016년에도 산동성 청도의 한 주민이 집앞에 세운 누군가의 차를 치우려 지게차를 부른 뒤, 차고 지붕에 올려놓은적도 있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7%
10대 0%
20대 8%
30대 8%
40대 46%
50대 15%
60대 0%
70대 0%
여성 23%
10대 0%
20대 0%
30대 15%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약제조로 덕을 빚고 청춘의 이름으로 분투

저는 길림오동연변약업주식유한회사 검측일선에서 사업하는 최정입니다. 10년간 저는 시종 ‘약제조로 덕을 빚는(制药酿德)’ 사업리념을 명기하고 회사의 제품 품질을 보증하고 있습니다. 1919년 5월 4일, 천만명의 열혈청년들이 국가의 주권을 위해 높이 외쳤습니다. 5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폭력배, 악세력 제거 투쟁에 적극 참여해야

20일, 연길시공안국은 특종항업 및 오락장소 실명제 등기업무 및 폭력배 악세력 전문 투쟁 강습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려관업종이 숙박업 실명제 등록을 더욱 강화하고 숙박업의 '실명, 실수, 실정, 실시’ 등기업무에 대해 구체적인 요구를 제시했으며 자동차수리,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 현판식 가져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 현판식 가져

22일,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州基层法律服务工作者协会)는 연길시에서 현판식을 가지고 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 대오 건설을 강화하여 우리 주 기층 법률봉사에 활력을 불어넣고 군중을 위해 봉사할 것을 다짐했다. 2002년에 설립 된 주기층법률봉사사업일군협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