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물 반 쓰레기 반? 발리의 바다속 모습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1일 20:34

대표적 신혼려행지 발리의 바다를 떠올리면 에메랄드빛의 투명한 바다가 생각나는가. 하지만 앞으로는 달라질지도 모른다.

지난 6일 영국인 다이버 리치 호너가 플라스틱으로 엉망이 된 인도네시아 발리의 바다속 모습을 공개했다.

호너가 공개한 영상은 발리의 주요 도시 덴파라스에서 약 15km 떨어진 지점에서 촬영했다. 그가 보여준 바다속의 모습은 그야말로 충격 그 자체다. 바다속을 유영하는 그의 주변에는 온통 플라스틱 쓰레기가 떠다녔으며 비닐봉지가 카메라를 가리기도 했다. 화면 막바지에는 쓰레기 사이를 헤엄치는 만타 가오리가 잡혀 씁쓸함이 더해진다.

그는 "바다는 우리에게 어류, 플랑크톤, 해조류 및 다른 종과 같은 놀라운 선물을 가져다준다. 아 또한 비닐봉지, 플라스틱 병, 플라스틱 컵, 플라스틱 시트, 플라스틱 버킷, 플라스틱 봉지, 플라스틱 빨대, 플라스틱 바구니, 플라스틱 봉지, 더 많은 플라스틱 봉지도..."라며 역설적인 글을 남겼다.

발리는 지난해 11월 25일 아궁 화산이 분화를 재개해 10만명이 넘는 려행객이 발이 묶이는 초유의 사태를 겪기도 했다. 이로 인해 발리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수는 한때 하루 수십명 수준까지 급감했다가 최근에서야 하루 1만 4000명 내외로 회복해 오고 있다.

하지만 이젠 발리의 문제는 화산이 아니라 환경오염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 영상은 관광산업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발리정부에게 큰 경고가 된것이다.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바다는 결국 인간에게도 큰 영향을 미친다. 비닐봉지의 경우 바다에서 분해되는 되는 시간은 약 20년이며 플라스틱 병은 최대 450년까지 걸린다. 분해가 되더라도 이를 먹은 해양 생물에게 피해가 가고 결국 그 생물을 잡아 올린 우리에게 최종 도달될것이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잠 안 올 땐 일어나라...숙면 전략 5

피곤이 풀릴 만큼 깊고 달게, 그리고 실컷 자는 것. 모두가 꿈꾸는 일이다. 어떻게 해야 할가? 영국의 '가디언'이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신경과학과 심리학을 가르치는 매튜 워커 교수의 조언을 다섯가지 소개했다. ◆ 어둠 = 건강한 수면 사이클을 정하는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 색맹까지 유발한다

흡연이 색맹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대학 행동건강치료 연구실장인 스티븐 실버스타인 교수 연구팀이 담배를 피우는 134명(25~45세)을 대상으로 색맹 여부와 정도를 조사했다. 이들은 시력 또는 교정 시력이 정상이였고 71명은 평생 하루 1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심양 서탑 조선족로인협회, 윷놀이로 정월대보름 맞이

(흑룡강신문=하얼빈) 정월대보름날인 2월 19일, 심양시 화평구 서탑지구조선족로인협회는 도문사회구역 활동실에서 정월대보름 윷놀이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첫 협회행사라 분위기가 뜨거웠으며 로인들이 그동안 하고 싶은 말을 서로 나누며 서로 설인사를 하는 훈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