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추락하는 우주정거장, 착륙지점 왜 알수 없나?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3일 09:27



중국 최초의 우주정거장 천궁(天宫) 1호가 3월말에서 4월초 사이 지구의 대기권으로 진입할 예정이다. 대부분 대기권에서 불에 타 사라질것으로 보이지만 무게 8.5톤이나 되는 정거장의 일부가 지표면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다.

그렇다면 천궁 1호의 지구 착륙지점과 시기는 정확히 예측할수 없는 걸가?

IT매체 씨넷은 천궁 1호의 착륙지점 예측은 거의 불가능하다면서 그 리유에 대한 기사를 12일(현지시간) 실었다.

현재까지 알려진 천궁 1호의 추락지점은 미국 북부에서 오스트랄리아 남단을 아우르는 넓은 중위도 부근이다.

미국 우주쓰레기 연구센터의 수석 엔지니어인 빌 에일러은 씨넷과의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천궁 1호의 경로는 예측할 만큼 공식화하기 힘든 레이더 관측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때문에 재진입시간 예측이 어렵다고 밝혔다.

[웃사진: 노란색으로 표시된 지역이 천궁 1호가 추락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그는 "누군가가 밝고 화려한 불꽃을 보거나 더 이상 레이더 같은 관측기구에 우주정거장이 잡히지 않을 때 대기권으로 진입했다는것을 알게 될것이다"고 덧붙였다.

국제우주정거장이 충돌가능한 지점을 찾아내는것도 어렵다고 CORDS 시스템 분석시뮬레이션 책임자인 테드 무엘하우프트는 밝혔다. 그는 "일반적으로 하늘에 눈에 띄는 '줄무늬'가 생긴다면 몇초에서 1분 정도 지속될것이다. 하지만 이는 매우 높은 고도에서 발생하며 쪼각들이 지구로 떨어지기까지 몇분 더 걸린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궤도를 잃어 추락하고 있을지라도 궤도에 있었던 물체는 매우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는것을 명심하라"면서 "재진입시간 예측에 1분의 오류가 발생해도 추락지점의 위치가 448km 바뀐다. 재진입 이벤트 자체는 몇분이 걸린다"고 무엘하우프트가 말했다.

결론적으로 천궁 1호의 마지막 죽음과 피해 발생지점의 예측은 매우 어렵다. 물론 천궁 1호의 파편이 지구상에 있는 사람에게 직접적으로 해를 입힐 가능성은 비교적 희박한 편이다.

그렇다면, 천궁 1호의 마지막 모습을 우리 눈으로 볼수 있을가?

"대부분 이런 재진입은 눈에 띄지 않고 통과한다. 하지만 맑고 어두운 밤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재진입이 발생할 경우 관찰될수도 있다"고 무엘하우프트는 말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6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21일 화룡시아형및사회복무센터는 제13회‘국제사회사업일’을 계기로‘손을 잡고 석양을 붉히며 온정과 온기가 가득한 빈둥지를 만들자’주제일 활동을 전개하였다. 해당 주제활동은 화룡시 민정구, 길림성 지행사회공작복무중심, 아형과사회및사회복무센터 및 문흥사회구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너무 착하고 바르면 매력 없다'는 명제가 요즘은 통하지 않는다. 지난 주 미국 마블 스튜디오의 제작 총괄을 맡은 빅토리아 알론소는 인터뷰에서 "마블 영화에도 이젠 동성애자 수퍼 히어로가 나타날 때가 됐다"면서 "다양성을 향해 달려가지 않으면 성공은 없다"고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단골 히트 드라마 제작사가 만든 가족 드라마 《다 좋다》(都挺好)가 안방 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1일, 신경보에 따르면 드라마 《다 좋다》는 지난 3월 1일 첫 방영 이후 인터넷 조회 수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첫 방영 당일 조회수 180만 뷰를 찍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