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스모그와의 전쟁' 달성 목표치 강화키로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18일 15:01

스모그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은 17일 공기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2020년까지의 목표치를 크게 강화하기로 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리간걸(李干杰) 환경보호부장은 이날 전국인민대표대회의 보고를 통해 초미세먼지 허용치를 2020년 끝나는 '환경개선 5개년 계획'의 목표치(PM2.5)보다 더 낮출것이라고 밝혔다.

리간걸 부장은 초미세먼지 허용치 목표가 빠른 속도로 달성되고 있기때문에 3개년 계획을 세우면서 목표치를 낮출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새로운 목표치의 구체적인 수치는 언급하지 않았다.

리간걸 부장은 또 2016년 이후 2년간 전국 성(省) 단위 지역을 상대로 총 4차례의 중앙환경감찰조사를 실시해 환경 관련 불법행위자 2만명 이상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리간걸 부장은 "1만 8000여명이 환경문제와 관련해 징계를 받았고 성급 고위관료 3명을 포함해 2100여명의 관료가 련루된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지난 2년간 대중에게 고통을 준 8만여건의 환경문제를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감찰 이후 모든 성 단위 지역이 성장이나 당서기를 팀장으로 하는 특별팀을 구성해 중앙환경감찰팀에 적발된 사안을 감독하고 있다"면서 "총 26개 성·자치구·직할시가 성급 감찰팀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25%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새로 개통하는 렬차, 환인현서 통화까지 50분 걸린다

 4월 9월 료녕성과 길림성 잇는 또 한갈래 철도 개통 료녕성 환인만족자치현 경내 전(본계현 전사부)- 환 (환인현) 철도 건설이 6년간의 건설을 거쳐 4월 9월 정식 통차운행에 들어간다. 이 철도는 료녕성과 길림성을 련계하는 또 한갈래 철도로서 환인현에서 심양까지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18’ 로씨야산불 길림성 부상자 한명 없이 박멸

3월 22일, 길림성응급관리청에 따르면 길림성에서는 ‘3.18’로씨야산불의 국경선 진입을성공적으로 차단하였으며 우리 성에서는 부상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 3월 18일 14시 5분경, 훈춘시 경신진과 접경한 로씨야측에서 삼림화재가 발생하여 변경선을 위협했다. 화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길림성 인구당 가처분소득 2만 2798원, 전국 18위

“국가통계국에서 일전에 공포한 2018년 전국 인구당 가처분소득 순위에서 길림성은 2만 2798원으로 전국 18위를 달렸다”고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22일에 전했다. 기자가 료해한데 의하면 길림성은 전국 표준(2만 8228원)보다 5430원이 낮았고 전국 최고수준인 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