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사자에 당당히 맞선 14개월 꼬마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3.27일 10:34

비록 유리우리 뒤에 있었지만 험상궂은 사자와 당당히 맞선 14개월 꼬마 숙녀의 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록웰에 사는 케이티 핀리는 지난 10일 딸 조시를 데리고 야생동물원인 ‘타이거 월드’를 찾았다. 거대한 수사자 마이클은 우리밖의 조시에게 흥미를 느꼈다. 유리를 핥기도 하고 조시를 향해 앞발을 마구 휘둘렀다. 조시는 무서울법도 한데 쿨하게 사자를 무시해버렸다. 약오른 사자는 흥분했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었다.

엄마는 지역 TV방송에 “처음에 무척 놀랐다”면서 “그 사자는 딸이 유리우리 밖에 있는것을 보고 달려들어 점프를 하고 유리를 거칠게 할퀴고 또 핥기도 했다”고 말했다. 딸이 겁을 먹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엄마는 “정말 쿨했다”면서 “사자의 행동을 즐긴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 사자는 다른 아이들이게는 관심도 없었는데 유독 내 딸한테만 그런 행동을 한것 같다”고 전했다.

엄마는 이날 촬영된 영상을 다음날 SNS에 올려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재미있다기보다는 무서웠다는 반응이 많았다. 한 네티즌은 “이 사자는 아이를 먹이감이라고 생각하는것”이라면서 “사자가 보통 이런 행동을 하면 나는 도망갈것”이라고 말했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8%
10대 0%
20대 8%
30대 2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2%
10대 0%
20대 8%
30대 17%
40대 0%
50대 17%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빈곤층부축 일선에서 활약하는 부부

왕청현인민병원 후근보장중심 부주임이며 왕청현 춘양진 춘양촌 촌주재 제1서기인 조록곤(39세)과 촌주재 사업대 사업일군 양단(37세) 부부는 빈곤해탈 난관공략 사업에서 빈곤층부축 간부로서의 선봉장 역할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설련휴가 끝난 11일 아침, 조록곤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올해 이 두 부류의 사람들, 양로금 더 많이 올라

전국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의 최저표준은 2018년 인당 매달 88원으로 인상되였다. 전국 최저표준이 인상됨에 따라 2019년 여러 지역의 기초양로금도 따라서 오르게 된다. 현재 일부 지방에서 우선 도시농촌주민기초양로금을 인상했는데 이 두 부류의 사람들의 양로금

백성열선 0218

백성열선 0218

4.5톤 화물차량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나요? 문: 2019년 1월 1일부터 4.5톤 화물차량의 영업증과 운전수 자격증을 취소했습니까? 답: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에 따르면 2019년 1월 1일부터 각 지역 교통운수관리부문은 총질량이 4.5톤 이하의 일반 화물차량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