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나이가 들어도 신체는 휴식하지 말아야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3일 15:58

“이제 휴식을 취할 때라니? 휴식을 취하다가 죽으란 말인가?”

로씨야의 유명한 인형극 연출가인 세르게이 오브라즈쪼프가 한 말이다.

많은 사람들은 휴식이라고 하면 아무 일도 하지 않고 가만히 앉아있는 것을 생각한다. 하지만 뇌나 신체나 음식을 꾸준히 줘야 한다. 일정한 나이가 된 사람들이 착각하는 것이 바로 육체적인 운동을 하지 않고 적게 움직이는 집에서의 생활을 한다는 것이다.

사실 정년퇴직의 나이가 되면 아무런 방해 없이 자신의 몸을 돌볼 시간이 있다. 나이든 사람이 정기적으로 육체적인 운동을 하는 것은 젊은 사람들보다도 훨씬 더 중요하다. 만약 어떤 사람이 30~40세가 되였을 때 운동을 하는 것을 그만두었다고 한다면 그가 운동을 한 효과는 1~2달 정도 지속된다. 하지만 60~70세 된 사람이 운동을 그만두면 그 효과는 이미 일주일이 지나면 사라져버린다. 그러므로 육체적인 움직임이 부족하게 되면 특히 나이든 사람들에게는 매우 해롭다. 나이든 사람의 운동능력은 몸이 늙어감에 따라서 적어지는 것 뿐만 아니라 세월이 흐르면서 점점 움직임이 적어짐으로써 생기는 것도 있다.

카나다 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움직임이 적은 생활을 하는 로인들보다도 육체적인 운동을 하는 로인들의 혈액 속에 ‘나쁜’ 콜레스테롤의 량이 훨씬 적었다고 한다. 정기적인 운동은 움직이는 기능을 가진 기관들의 로화를 약 10~20년 정도 늦추었다고 한다.

머리가 흰 로인이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공원에서 운동을 하는 것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비웃는다. ‘뭐 하러 저 나이에?’라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다시한번 강조를 한다. 력동적으로 걷는 것은 나이에 상관없이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데 가장 효과가 있는 방법이다.

걷기는 대부분의 사람이 할 수 있다. 만약 직접적인 문제가 없다면 달리기(조깅)도 나이가 들었다고 그만둘 리유가 없다. 하지만 이때 반드시 자신의 상태와 맥박수를 체크해야 한다. 만약 심장박동이 일분에 160회 이상 뛴다면 운동을 계속해서는 안된다. 가슴이 아프게 되면 걷기로 바꾸거나 멈추어서야 한다.

달리는 동안에는 동맥에서의 혈액순환이 빨라지면서 혈관의 탄력성을 유지시켜주고 동맥경화가 일어나지 않게 한다. 달리기(걷기도 마찬가지)는 다리의 혈액순환 장애를 예방하는 데 아주 큰 효과가 있다. 장애가 발생하였다고 하더라도 걷기와 달리기는 다른 혈관을 활성화시켜서 문제를 일으키지 않게 한다. 그러므로 달리기는 각종 경색(哽塞)으로부터 벗어나는 방법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아울러서 몇몇 의사들은 심근경색(心筋梗塞)이 일어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가벼운 달리기를 할 것을 조언한다. 그렇게 하면 심장근육으로 가는 혈액의 공급이 빠른 시간내에 원활하게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뿐만이 아니라 달리기는 기관지 천식, 전립선 아데노마, 내분비선의 장애 등의 수많은 병들을 예방하는 방법중의 하나이다. 달리기를 열심히 하는 로인들의 혈액 속의 성호르몬의 량은 젊은이들 만큼 많다고 한다.

또 달리기를 하는 것은 뇌의 활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다람쥐 채바퀴를 리용해서 정기적으로 오랜 시간 동안 달리기를 시킨 쥐는 움직임이 별로 없이 보내던 다른 쥐들보다 훨씬 더 분별력이 좋은 것으로 나왔다. 이들은 먹이를 찾는 데 훨씬 빨리 찾았으며 중요한 것은 생쥐들의 뇌 속에 뉴런의 수가 매우 많아졌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달리기는 나이에 상관없이 유익하다. 그리고 달리기를 시작하는 것은 결코 지금이라도 늦지 않다. 만약 의사가 당신에게 달리기를 하면 안된다고 하더라도 걱정할 것 없다. 빠른 속도로 걷기를 하면 된다. 특히 경사가 많이 있는 길이라면 더욱 더 효과가 좋다.

닥터 사이언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6%
10대 0%
20대 0%
30대 28%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4%
10대 0%
20대 8%
30대 36%
40대 4%
50대 16%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동산촌 순두부 문화재로 신청

왕청현 동광진 동산촌의 백년 동안 이어내려온 순두부제조공예가 현급 무형문화재로 신청돼 화제로 되고 있다. 료해에 따르면 동산촌은 왕청현 기타 지역에 비해 해발고가 100여메터 높고 평균 일조시간이 타 지역보다 2시간 정도 더 길다. 이러한 지리적 우세는 량질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전방위로 조사하고 견결히 정돈하며질을 보장해 처리정돈임무 완수해야강치영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사업 독찰 조사연구시 강조

일전,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은 돈화시에서 ‘위법온실주택’문제 전문처리정돈 사업에 대해 독찰, 조사연구를 진행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참답게 학습, 관철하고 중앙과 성당위의 포치요구를 견결히 시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마음속에 일을 두고 손에 일거리가 있어야 하며 혁신적이고실무적으로 일하여 올해 각항 임무목표를 높은 품질로 완수해야

18일, 주장 김수호가 주정부 당조 2019년 제1차 확대회의를 소집, 사회했다. 회의는 각 현(시)정부와 주발전개혁위원회의 2019년 ‘세가지 틀어쥐기’시달 정황에 관한 회보 및 주자연자원국, 주생태환경국의 태도표명 발언을 청취하고 주정부 당조성원들의 분관 부문 20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