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중남미 인수합병 투자 급증…작년 175억딸라 력대 최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8일 10:14

중국이 중남미 지역에서 인수합병(M&A) 방식의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지 상파울로는 미국 보스톤대학 글로벌개발정책센터의 자료를 인용, 지난해 중국의 중남미 인수합병 투자가 175억딸라에 달했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중남미에서 이뤄진 인수합병 투자 총액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분석대상을 최근 10년간으로 넓히면 중국의 중남미에 대한 인수합병 투자액은 710억딸라로 늘어난다. 중국의 투자는 2010년부터 본격화했으며 중남미의 경제가 침체에 빠진 2015년(47억딸라)과 2016년(37억딸라)에 잠시 주춤했으나 지난해 큰 폭으로 늘었다.

다국적 회계·컨설팅 기업 KPMG의 자료 기준으로 지난해 브라질에서 이뤄진 인수합병은 830건으로서 KPMG 조사가 시작된 1994년 이래 최대 규모였다. 브라질에서 이뤄진 전체 M&A 가운데 중국의 투자는 209억딸라로 2010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이 보호주의를 앞세워 중남미의 경제협력 파트너들을 위협하면서 중국이 중남미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말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투자가 식량, 에너지, 전력, 광업, 제조업 등 전방위로 이뤄지는 가운데 최근에는 전력부문에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중남미 국가들의 주요 수출시장이기도 하다. 지난 2016∼2017년 중남미의 대 중국 수출은 840억딸라에서 1040억딸라로 늘었다.

통상 전문가들은 "중국은 중남미 1차 생산품의 4분의 1 이상을 사들이고 있다"면서 중국-중남미 경제협력의 농도가 갈수록 짙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0%
30대 39%
40대 2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4%
30대 17%
40대 0%
50대 13%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거주민과 문화활동 진행

관할지역내 거주민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히하고 정월 보름의 문화분위기를 연출, 민족전통문화를 고양하기 위하여 2월 15일 도문시 신민사회구역과 도문시 신화변방파출소 민경들은 “신시대문화전습소”에서 거주민 70여명과 함께 문화활동을 진행하였다.오정 구정권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왕청과 훈춘,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왕청현과 훈춘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길림성에서 도합 6개 현,시와 2개 지구급 시가 전국기층중의약사업선진단위로 선정되였다.   14일, 길림성인민정부 뉴스판공실에 따르면 국가중의약관리국에서는 13일에 《2016-2018 창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인도령 카슈미르서 자폭테러 발생, 최소 40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 인도령 카슈미르 지역에서 14일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인도중앙예비경찰부대 병사 최소 40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했다. 카슈미르주 주도인 스리나가르에서 27킬로미터 떨어진 푸르와마지역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경찰관이 전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