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폭풍 다이어트, 왜 항상 실패할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8일 10:00

사진설명: 한때 체중감량에 성공했지만 결국 원 몸무게로 돌아온 오프라 윈프리.

바야흐로 다이어트의 계절이다. 겨우내 추위에 웅크려 있던 심신의 기를 펴고 싶어, 또 여름철 피서지에서 날씬한 몸매를 자랑하고 싶어 3월부터 100일간 고행에 들어가는 이가 많다. 건강관리나 취업을 위해 살을 빼려는 사람도 늘 적잖다. 다이어트 산업이 계속 호황인 리유다.

그런데 이렇게 수많은 사람이 다이어트에 나서지만 정작 살을 빼는 데 성공한 사람은 거의 보지 못했다. 1986년부터 2011년까지 미국 토크쇼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했던 오프라 윈프리가 좋은 례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하고 부유한 녀성 가운데 한명인 윈프리도 다이어트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한때 107.5kg에 육박할 정도로 살이 찐 윈프리는 개인 훈련사, 개인 료리사와 최고 다이어트 전문가라는 영양사, 의사 등의 도움을 받아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2005년 그는 약 30kg을 빼는데 성공했다. 살 빠진 윈프리의 모습은 ‘다이어트의 신화’처럼 세상에 알려졌다.

똑같이 먹어도 왜 살찌는 사람은 따로 있나?

4년이 지나고 윈프리는 자신의 몸무게가 도로 100kg에 가까운 상태가 됐음을 대중 앞에 고백했다. 천하의 윈프리도 ‘요요 현상’을 막지는 못했다. 윈프리는 실패원인을 “의지력 고갈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수많은 다이어트 실패자처럼 저도 설탕 가득 묻힌 도넛의 유혹에 넘어갔어요.”

그런데 윈프리가 다이어트에 실패한 원인이 정말 의지력 부족이였을가? 남다른 의지로 불우한 환경을 딛고 성공한 윈프리조차 다이어트에 실패했다면 의지력이 아닌 다른 원인이 있었던건 아닐가? 더구나 윈프리는 당대 최고 전문가들의 도움까지 받지 않았던가. 사실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원인은 따로 있다.

미국과학자 이선 심스는 역발상의 실험을 시도했다. 단 한번도 뚱뚱해본적이 없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강제로 체중을 불리는게 가능한지 실험한 것. 실험에 참여한 이들은 칼로리가 높은 온갖 먹을거리에 둘러싸여 여러달을 보냈다. 결과는 실패였다. 뚱뚱한 사람을 날씬하게 만드는 일만큼이나 날씬한 사람을 뚱뚱하게 만드는 일도 쉽지 않았다.

물론 살이 아예 안 찌지는 않았다. 20~ 25% 체중이 불어나기는 했다. 하지만 겨우 몇달만에 원 체중으로 돌아갔다. 이들은 특별히 다이어트를 할 필요도 없었다. 일시적으로 살을 찌운 이들은 똑같은 몸무게의 뚱뚱한 사람과 비교할 때 신진대사에 훨씬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했다.

이런 실험결과는 의미심장하다. 비만이든 아니든 사람의 몸은 원 체중을 꾸준히 유지하려는 경향이 있다. 사람이 자신의 애초의 체중범위를 크게 벗어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다이어트를 시도한 사람 열 명 가운데 여덟명이 체중을 감량하더라도 도로 원 체중으로 돌아가거나 다이어트 이전보다 더 살이 찐다. 단기간 감량한 체중을 2년간 유지할 확률은 3%에 지나지 않는다.

일란성 쌍둥이를 대상으로 한 연구도 이런 주장에 힘을 싣는다. 미국 과학자 앨버트 스턴카드는 미국으로 입양된 쌍둥이의 비만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쌍둥이, 특히 일란성 쌍둥이는 몸속 유전자정보가 똑같다. 환경이 서로 다른 집에 입양된 일란성 쌍둥이의 비만정도를 비교하면 비만이 유전탓인지 환경탓인지 확인할수 있다.

결과는 어땠을가? 의문의 여지가 없었다. 자란 환경, 양부모 체형과 무관하게 일란성 쌍둥이의 뚱뚱한 정도는 친부모와 비슷했다. 운동을 열심히 하고 채식 같은 건강식단을 강조하는 집으로 입양된 아이와 패스트푸드, 탄산음료를 주식으로 삼는 쌍둥이 형제의 뚱뚱한 정도는 전혀 다르지 않았다.

체중조절 시스템을 회복해야

다이어트에 매번 실패하는 원인은 의지력부족이나 게으름이가 아니다. 똑같이 먹고(식단) 비슷하게 움직여도(운동) 어떤 사람은 날씬하고 또 어떤 사람은 뚱뚱하다. 심지어 덜 먹고 더 움직여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어떤 이에게 살을 빼는 다이어트는 자기 본성(유전자)과의 싸움이기때문이다.

그렇다면 다이어트는 절대로 시도해서는 안될 허망한 일일가? 아니다! 나이든 스트레스든 여러가지 원인으로 애초의 자기 몸무게보다 훨씬 더 살이 찌는 사람이 많다. 이 경우 례외없이 건강도 좋지 않다. 근육량이 형편없이 적지만 지방간으로 간기능이 망가진 사람도 많다. 만약 이런 상태라면 애초의 자신의 몸무게를 찾는 일이 필요하다.

몸속의 혈당이 높으면 나오는 인슐린. 인슐린이 분비되면 혈액속의 포도당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 그러다가 혈당이 떨어져 인슐린분비가 멈추면 그때는 비축해둔 지방도 에너지원으로 쓰인다. 혈당이 떨어지지 않고 항상 높은 상태로 유지된다면 굳이 비축해둔 지방까지 에너지원으로 쓸 리유가 없다. 이런 현상이 반복되면 몸 구석구석에 지방이 축적된다.

그간 비만을 연구해온 세계의 과학자 여럿이 공통으로 합의한 세가지 팁을 공개한다.

첫째, 탄수화물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단, 무조건 굶어서는 안된다. 단백질을 섭취해야 근육량을 유지할수 있다.

둘째, 밤에 7시간 이상 깊이 자라. 똑같이 먹어도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체지방감소 효과가 없다.

셋째, 숨이 차고 땀이 날 정도의 강도 높은 운동을 하루 30분씩 일주일에 몇번이라도 해보라.

연변일보넷 편집부 편집/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3%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9%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7%
10대 0%
20대 9%
30대 36%
40대 9%
50대 23%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김정은 맥주, 트럼프 티셔츠…마케팅 '후끈'

(흑룡강신문=하얼빈)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이름을 딴 '김정 에일(Kim Jong Ale)' 맥주, 고깔모자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까지.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목전에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서는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황선홍 감독은 스포츠서울과의 단독 인터뷰서 어떤 얘기를 했나?

연변FC 사령탑에 새로 선임된 황선홍감독은 지난 21일 스포츠서울과 단독 인터뷰를가졌고 22일 스포츠서울은 “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다"는 제목의기사를 내보냈다. 이하는 기사 원문이다. [황선홍 단독인터뷰①]"내가 연변FC 선택한 이유는…책임감이 크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푸틴, 련일 강경발언…“미국이 원한다면 ‘꾸바 미사일 위기’ 재현”

블라디미르 푸틴 로씨야 대통령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탈퇴를 선언한 미국에 련일 강경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21일(현지 시각)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조치에 따라 과거 미국과 쏘련이 핵전쟁 직전까지 갔던 ‘꾸바 미사일 위기’가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