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무모한 도전'이 '무한도전'이 되기까지 '13년의 토요일'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08일 05:05

한국 예능프로그램 '무모한 도전'이 '무한도전'이 되기까지, 13년 동안의 토요일마다 어떤 에피소드들이 다뤄졌을까?

7일 방송된 한국MBC '무한도전'에서는 스페셜 코멘터리 제1탄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2005년 시작된 '무모한 도전'이 '무리한도전'을 거쳐 '무한도전'이 되기까지 다양한 에피소드와 숨겨진 이야기들을 공개했다.

한국 개그맨 유재석은 '무모한 도전' 당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인간VS지하철 달리기 시합을 꼽았다. 쫄쫄이 옷을 입고 지하철과 달리기 시합을 한 멤버들, 프로그램 이름답게 '무모한 도전'이었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기에는 충분했다.

특히 유재석은 '무모한 도전' 당시 출연했던 차승원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당시 프로그램이 워낙 힘들어 모시기가 죄송했다는 것. 그럼에도 차승원은 흔쾌히 출연했고, 멤버들과 합을 이뤄 큰 웃음을 선사했다.

'무모한 도전'은 이후 '무리한 도전'으로 바뀌었고, 김태호 PD는 '무리한 도전'부터 연출을 맡아 '무한도전'이 종영하기까지 이끌었다.

김태호PD는 '무한도전'이 본격 리얼 예능으로 진입한 시기를 '뉴질랜드' 특집으로 꼽았다. 리유로 "정형돈과 하하의 어색한 관계를 폭로했던 롤링페이퍼가 무도가 리얼이라고 강조하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하하와 정형돈의 어색한 관계는, 친해지길 바라 특집까지 이어지며 큰 재미를 안겼다.

'무한도전'은 무한소년체전 편, 모내기 편, 무인도 편, 강변북로 가요제, 댄스스포츠 편 등 참신하고 다채로운 이야기 구성으로 인기를 끌었다.

하하는 가요제에서 불렀던 '키 작은 꼬마이야기'가 그렇게까지 큰 사랑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레게를 지금도 하지만, '키 작은 꼬마이야기'가 아니었다면 사실 시작도 못했을 것 같다. 예능이 제게 준 찬스, 가수로서의 행보를 이어주게 했다"고 고백했다.

댄스스포츠 편에서 멤버들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유재석은 무대를 끝난 후 "동생들을 보면서 눈물이 너무 나더라. 몇 개월 동안 연습했던 과정을 아니까"라며 눈물을 터뜨린 바 있다.

김태호PD는 댄스스포츠 편이 결과보다 과정을 드러냈던 특집으로 반응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무한도전:13년의 토요일' 편은 '무모한 도전' 초창기 영상부터 '무한도전' 2006년~2008년 사이의 영상들을 돌아봤다. 다시 보는 레전드 영상들은 시간이 흐른 후 봐도 충분한 재미를 안겨주었고, 멤버들과 김태호 PD의 설명이 덧붙여진 스페셜 코멘터리는 흥미로움을 더했다.

'무한도전:13년의 토요일'은 다음 주에도 방송된다.

연변일보넷/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8%
10대 0%
20대 7%
30대 46%
40대 13%
50대 0%
60대 1%
70대 0%
여성 32%
10대 0%
20대 4%
30대 22%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화룡시 '국제사회사업일'맞아 활동 전개

21일 화룡시아형및사회복무센터는 제13회‘국제사회사업일’을 계기로‘손을 잡고 석양을 붉히며 온정과 온기가 가득한 빈둥지를 만들자’주제일 활동을 전개하였다. 해당 주제활동은 화룡시 민정구, 길림성 지행사회공작복무중심, 아형과사회및사회복무센터 및 문흥사회구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요즘 흥행 요소는 ‘옳바름’륜리적 영화가 인기만점

'너무 착하고 바르면 매력 없다'는 명제가 요즘은 통하지 않는다. 지난 주 미국 마블 스튜디오의 제작 총괄을 맡은 빅토리아 알론소는 인터뷰에서 "마블 영화에도 이젠 동성애자 수퍼 히어로가 나타날 때가 됐다"면서 "다양성을 향해 달려가지 않으면 성공은 없다"고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다 좋다》 안방극장서 돌풍

단골 히트 드라마 제작사가 만든 가족 드라마 《다 좋다》(都挺好)가 안방 극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1일, 신경보에 따르면 드라마 《다 좋다》는 지난 3월 1일 첫 방영 이후 인터넷 조회 수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첫 방영 당일 조회수 180만 뷰를 찍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